전체 기자
닫기
황준익

tp://www.facebook.com/profile.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벼랑 끝 쌍용차…토레스·렉스턴 스포츠가 살린다

토레스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고 기록

2022-06-16 14:13

조회수 : 8,3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쌍용차(003620)가 3년 만에 내놓은 신차 '토레스'가 사전계약 대박을 터트리고 픽업트럭 인기로 렉스턴 스포츠&칸 판매량이 확대되면서 벼랑 끝에 선 회사를 살릴 수 있을 지 주목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사전계약에 돌입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의 첫날 계약대수는 1만2000대를 돌파했다. 쌍용차가 출시한 신차 사전계약 물량 중 역대 최고 기록이다.
 
쌍용차 중형 SUV '토레스'.(사진=토레스)
 
사전계약 첫날 역대 실적은 2005년 10월 출시한 액티언 3013대였다. 법정관리와 에디슨모터스 인수 무산으로 어려움을 겪은 쌍용차가 신차를 선보이는 건 3년 만이다.
 
토레스 흥행으로 매각 작업이 진행 중인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견인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토레스 인기는 파격적인 가격, 레트로 디자인, 첨단 편의·안전 사양 등이 어우러진 결과다. 토레스는 T5 모델이 2690만~2740만원, T7 2990만~3040만원에 나온다. 대당 이익 보다는 판매를 늘리는 방식으로 경쟁력을 높여 새 주인을 찾기 위해 가격을 낮춰 책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쟁차종인 기아 쏘렌토와 현대차 싼타페의 경우 각각 2958만~3944만원, 3156만~3881만원에 판매된다. 오히려 현대차 투싼(2435만~3155만원), 기아 스포티지(2442만~3311만원)와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세분화되고 있는 SUV 시장에서 토레스는 준중형 SUV 코란도와 대형 SUV 렉스턴 사이의 간극을 메우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픽업트럭 시장 1위인 렉스턴 스포츠&칸도 경영 정상화의 성패를 좌우할 차량으로 꼽힌다. 올해 1~5월 렉스턴 스포츠&칸 내수 판매량은 1만251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9% 늘었다. 쌍용차 판매 차종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이다. 캠핑, 차박 인구가 증가하면서 넓은 적재공간을 갖추면서도 험로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한 픽업트럭의 수요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2위 티볼리(6288대)와는 2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 지난해 5월부터는 뉴질랜드, 칠레, 호주, 영국 등에 차례로 론칭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쌍용차 '뉴 렉스턴 스포츠 칸'.(사진=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칸은 수입차 대비 낮은 가격대와 디젤 엔진의 경제성이 강점이다. 수입 경쟁 모델들이 약 3800만~7000만원대의 가격대를 형성한 반면 렉스턴 스포츠는 2519만원부터 시작한다.
 
현재 쌍용차는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KG컨소시엄을 인수 예정자로 선정하고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쌍방울 등 공개입찰에 참여하는 그룹들 중 더 좋은 계약 조건을 제시하는 곳이 없으면 KG그룹 컨소시엄이 최종 확정된다.
 
자동차업계는 쌍용차 경영 정상화에 1조원가량이 필요하다고 본다. 쌍용차 상거래 채권단이 약 5480억원의 회생채권을 보유하고 있는데 변제율 40~50%를 요구하고 있다. 산업은행 등도 우선 변제 의무가 있는 30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보유 중이다. 전기차 등 신차 개발 비용도 필요하다.
 
특히 빠르게 전동화 전환을 추진 중인 현대차(005380)·기아(000270)를 포함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비교하면 이미 크게 격차가 벌어진 만큼 향후 이를 좁힐 수 있을지 대한 우려도 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2026년까지 5년~6년 동안 4종~5종의 차종을 출시하면서 최소 절반 이상은 5만대 이상 판매가 되도록 히트를 기록해야 쌍용차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개발하고 신차 개발을 위한 자금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