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우상호, 국민의힘에 "집권여당, 권력싸움으로 날 지새워…잘 하고 있나"

민주당원들 “아니오” 외치며 호응하며 장내 '후끈'

2022-08-27 11:59

조회수 : 9,5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비대위 활동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국민의힘을 일일이 언급하며 “잘하고 있냐”고 되물었다. 윤석열정부와 국민의힘이 민생은 뒤로 한 채 당내 권력싸움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당원과 대의원들은 우 위원장의 질문마다 “아니오”라고 외치며 호응했다. 
 
우 위원장은 27일 오전 경기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경기지역 합동연설회 및 순회경선’에서 “이 자리에 모인 분들에게 몇가지 질문을 하겠다”며 “지금 윤석열 대통령 잘하고 있나”, “김건희 여사 잘하고 있나”, “국민의힘 잘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우 위원장의 물음에 민주당 당원·대의원들은 큰 목소리로 “아니오”라고 외쳤다. 
 
이에 우 위원장은 “대한민국 국민들은 어떻게 취임한지 100일 만에 대한민국이 이렇게 엉망이 됐느냐고 한탄하고 있다”며 “집권당은 민생을 이야기하는 게 부끄러울 정도로 엉망진창”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최근 집안싸움으로 대혼란에 빠진 국민의힘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전날 법원은 이준석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제기한 가처분신청을 일부 인용하고, 본안소송 판결 확정까지 주 전 위원장의 직무 집행을 정지하라고 결정했다. 비대위도 효력이 정지됐다. 
 
우 위원장은 이에 대해 “권력 싸움으로 날을 지새우다가 이제는 누가 당대표인지, 누가 당을 수습해야 할지도 방향을 잡지 못하는 엉망이 됐다”며 “그래서 국민들이 ‘그래서 민주당이 필요하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믿을 곳은 민주당 밖에 없다’고 국민들이 마음을 열어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민생, 민주주의, 평화 3대 가치를 지켜낼 정당은 민주당 밖에 없다”며 “우리 당원대의원들이 그런 일을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을 지도부로 선출해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