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서울·경기 합동연설회…이재명 "전국 정당화" 박용진 "계파결별"

윤석열정부엔 한 목소리 비판…"과거로 돌아가는 정치한다"

2022-08-27 18:17

조회수 : 2,8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제5차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박용진 민주당 대표 후보는 최다 권리당원이 몰린 경기·서울 순회 경선에서 윤석열정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각각 '전국 정당화', '계파 정치 결별'을 약속하며 지지호소에 나섰다. 
 
이 후보는 27일 오전 수원 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민주당 경기지역 합동연설회에서 "경기도 그리고 성남시는 저 이재명을 지금의 이 자리로 이끌어준 바로 그 모태"라며 "정조의 개혁이 시작된 이곳에서 저 이재명의 개혁 정치가 실천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권한 제약으로 큰 성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대선 가도 무덤이라 불리던 경기도에서 여러분이 인정해주시고, 개혁 정치를 실현될 수 있게 협조해주셔서 대한민국 집권 여당의 대선 후보로 만들어주신 곳이 바로 이곳"이라고 경기도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또 "경기도민, 당원 동지 여러분 농부가 밭을 탓하지 않듯 목수가 연장을 탓하지 않듯, 충직하고 유능하고 성실하면 얼마든지 세상을 지옥에서도 천국으로 바꿀 수 있단 것을 여러분이 체험하지 않았나"라며 "한 사람의 정치인이 얼마나 큰 변화 만들어낼 수 있는지를 바로 경기도, 성남시에서 전 보여드렸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경기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도 "정치가 그 국가 운명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지금 우리가 직접 체험하고 있다. 윤석열정부는 지금 과거로 되돌아가고 있다"며 "전국 정당화는 우리가 반드시 이뤄야 될 꿈이다. 전국 정당화를 반드시 해내서 장기적, 체계적 준비를 통해 실천하고 그래서 다음에 반드시 집권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박용진 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제5차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후보는 경기 합동연설회에서 "윤석열정부는 서민들을 위한 예산을 줄이겠다고 한다. (수원 세 모녀 사건) 장례식장에 대통령 영부인이 조문은 왔지만 예산은 깎겠다고 한다"며 "슬프지만 우리 국민들을 화나게 하는 사람들이다. 슬프다면서 아무 행동도 하지 않는 일은 연극에 불과하다. 우린 그런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적극주의 행정으로, 적극주의 복지로, 예산 확보로 민주당이 걸어왔던 길.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가 확장해왔던 복지국가의 길로 다 같이 나가야 한다, 함께 그 길로 나아가자"며 "우리 대통령들이 그렇게 했던 것처럼 우리가 다시 집권하기 전에 사회적 약자들과 당당히 함께하자"고 주장했다.
 
동시에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계파 정치를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절차를 무시하는 편의주의, 자기와 친한 사람만 따로 하는 패권주의, 국민들이 가장 싫어하는 끼리끼리 정치를 배격해야 된다. 사당화 논란과도 달라져야 한다"며 "상황 논리에 따라 당헌·당규가 바뀌어선 안 된다. 이제 새로운 지도부가 들어서면 그 지도부와 함께 민주정당으로 거듭나자"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서울 합동연설회에서도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고 다음 총선, 대선에서 다시 이기려 한다면 내로남불과 결별하자"라며 "진영 논리에 기대는 편협한 정치에서 벗어나자. 악성 팬덤에 끌려다니는 나약한 정치와도 결별하자. 끼리끼리 해 먹는, 자기들끼리의 계파 정치도 끝내자"고 강조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