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민주당 시정연설 불참에 "헌정 사상 초유의 일"

2022-10-25 10:36

조회수 : 1,7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25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앞두고 불참을 결정한 민주당을 겨냥해 "헌정사상 최초의 나쁜 선례를 남기지 말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시정연설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정부의 입장을 국민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하는 자리"라며 "야당이 마치 시정연설에 참여하지 않는 것이 특권이라도 되는 것처럼 정치 사안과 연결지어 보이콧을 선언하는 건 너무 부적절할 뿐 아니라 국회의 법상 책무마저 버리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600조원이 넘는 내년도 정부 살림이 어떤 철학과 원칙으로 편성됐는지 야당도 들어야 충실한 심사를 할 수 있고 그것이 헌법과 국회법 정신"이라며 "대표 개인의 법적 리스크를 온 당이 디펜스하면서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갈 게 아니라 개인 문제는 개인이 해결하도록 맡기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에 따라 처리하도록 맡겨두고 국정 현안, 민생 문제에 집중할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이번 시정연설은 윤석열정부가 편성한 첫 예산에 대한 설명으로 예산과 시정연설 모두 국민과의 약속이며 문재인정권에서 물려준 텅 빈 곳간을 민생에 방점을 두고 재정건전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이 담긴 예산"이라며 "대통령 시정연설은 지금까지 한 번도 중단된 적이 없다. 헌법상 국민께 보고하도록 돼 있는 의무사항"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소통관에서 민주당 보이콧 관련 브리핑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모든 것을 야당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 밑에 깔려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대체 김용이 누구길래 민주당 모든 의원들이 국감을 내팽겨치고 방탄막이에 나서느냐. 그것이 대통령 시정연설 보이콧 이유가 되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