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미국, 러시아군 지원한 해외 기업 제재 "자금 막을 것"

블링컨 "제재 회피하려는 러시아, 단속 이어갈 것"

2022-11-15 10:22

조회수 : 2,4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미국이 러시아군을 지원한 해외 기업들에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침략 전쟁에 자금을 대는 것을 줄일 것"이라며 "우리는 러시아 군대를 약화시키기 위해 파트너들과 이들 제제와 수출 통제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전쟁에 자금을 대기 위해 국제사회의 제재를 회피하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계속 단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기업 혹은 개인이 주요 대상이었던 기존 제재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다양한 국적의 기업을 겨냥했다는 점에서 차별점이 있다. 여기에는 VH 앙티브 SAS 등 프랑스계 부동산회사 다수와 스위스 기업 라우리너 카츠, 마이크로 전자부품 기업인 대만의 샤프 에지 엔지니어링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모두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군사 공급망을 재정 혹은 무력적으로 도왔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아울러 미국 재무부와 국무부는 러시아 군사력 증강을 목적으로 기술을 조달한 개인 14명과 단체 28개, 항공기 8대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바 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