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수민

su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영상)'조목조목 반박' 나선 정진상…김용과 '다른 전략' 이유는

진술 거부하던 김용과 달리 검찰 주장 적극 반박

2022-11-22 06:00

조회수 : 2,3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검찰 조사에서 서로 다른 태도를 보여 주목된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전날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정 실장을 불러 조사했다. 앞서 검찰은 정 실장에 대한 소환 조사 하루 만인 지난 16일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19일 새벽 법원은 "증거인멸 및 도망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조사 내내 진술 거부로 일관했던 김 부원장과 달리 정 실장은 검사의 질문에 적극적으로 답변하며 반박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피의자 진술 외에는 혐의를 뒷받침할 물적 증거 없다는 점에서 이유는 같지만 기소까지 진술거부로 일관한 김 부원장과는 정반대의 대응 전략을 택한 것이다. 
 
법조계에선 둘의 태도가 다른 이유는 개인 성향 차이가 가장 클 것이라면서도 혐의를 적극적으로 부인하면서 정치적 메시지를 보내기 위함도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선거관련 범죄를 여럿 수사한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다른 이유보다는 개인 성향 차이가 가장 클 것으로 보인다"며 "자신에게 가장 유리하다고 판단되는 전략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변호사는 "자기 진영 사람들에게 정치적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강하게 부인할 수밖에 없을 수 있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정 실장 측은 구속 전 소환 조사 당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대질신문을 요청하기도 했다. 유 전 본부장과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검찰은 대질신문의 필요성이 없다는 이유로 정 실장 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검찰은 정 실장의 진술을 토대로 모순되는 점 이나 의혹이 제기되는 점을 파고드는 전략을 택해 진술 번복을 끌어내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피의자의 진술번복은 공판 과정에서 법관에게 신뢰성에 대한 의심을 줄 수 있다. 검찰은 이와 동시에 정 실장의 혐의점을 집중적으로 추궁하면서 '정치적 공동체'로 적시한 이 대표와의 연관성으로 조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검찰은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충분한 인적, 물적 증거 확보했다"며 "수사팀 입장에서 어떤 증거를 하나만 갖고 사실관계를 확정하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대표 수사로의 '연결고리'로 꼽히는 정 실장이 진술 태도를 바꾸지 않거나 이후 김 부원장과 같이 진술 자체를 거부해버린다면 이 대표의 연루 의혹에 대한 조사는 진척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책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 김수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