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이재명 "윤석열정부, 유가족 이기려 들지 마라…이상민 파면해야"

"유가족 투사로 만들지 말라…국조 이후에도 진상규명 방안 마련할 것"

2023-01-14 15:06

조회수 : 4,2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14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윤석열정부를 향해 유가족과 국민을 이기려 들지 말라고 충고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파면, 2차 가해 방지 등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참사 유가족, 생존자 분들의 절절한 호소를 보았다”며 “‘인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한 생존자 분의 절규가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먼저 인간이 되라는 말이 있다. 참사 이후 정부는 이 간단한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며 “누구 하나 책임지겠다는 사람은 없고 대통령은 거짓말로 책임을 회피한 장관에게 면죄부를 줬다. 여당은 국정조사마저 지연시키고 방해했다. 2차 가해가 줄을 이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유가족을 투사로 만들지 마십시오”라며 “대통령께서 유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진심 어린 사과와 이상민 장관 파면, 2차 가해 방지 등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표는 “다음 주 화요일이면 국정조사 기한이 끝나지만, 끝은 언제나 새로운 시작”이라며 “국정조사 이후에도 진상규명을 이어갈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편, 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야 3당은 지난 13일 경찰 특별수사본부의 핼러윈 참사 수사 결과가 발표되자 이상민 장관 등 ‘윗선’에 대한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명백한 봐주기 수사로 특수본이 종결됐기 때문에 이제 특검 수사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