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효선

치열한 장외전…“정치검찰 타도” vs “이재명 감옥가자”

2023-01-28 11:49

조회수 : 2,74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위례 개발 의혹’ 관련 28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가운데 시민단체들의 치열한 장외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서울중앙지검 앞에는 이 대표 지지단체가, 대검찰청 앞에는 보수단체가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며 기싸움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날 집회 참여한 인원만 2000여명으로 추산됩니다.
 
대검·서울중앙지검 사이 도로 한가운데서 충돌
 
이 대표가 10시20분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하자 지지자들은 “힘내세요”, “이재명은 국민이 지킨다”고 외쳤고, 보수단체 측은 “대장동 수괴”, “나쁜 사람이 검찰출석한다”며 맞받아쳤습니다.
 
이 대표가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간 후 이들의 장외전은 더욱 거세졌습니다. 양측은 저마다 확성기를 틀고 고성을 주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앞에선 지지자들이 ‘정치검찰 타도하자’, ‘우리가 이재명이다’라는 파란팻말과 파란 풍선을 흔들며 파란물결을, 대검 앞에선 보수단체들이 ‘이재명 체포하라’, ‘감빵 가즈아(감옥가자)’ 등의 빨간팻말을 펼쳐 들어 빨간물결을 만들었습니다. 양측은 대로를 사이에 두고 맞서며 그야말로 갈라진 국론을 보여줬습니다.
 
이재명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 법치 파괴”
 
이날 ‘대장동·위례 개발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이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출잎구 앞 포토라인에 서서 “오늘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법치주의를, 그리고 헌정질서를 파괴한 현장”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 이 나라가 검사에 의한 검사 위한 검사의 나라가 돼가고 있다”며 “권력자와 가까우면 어떤 죄도 면해주고 권력자에 대항하면 사법살인도 마다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 진행 과정에서 민간업자들에게 개발사업 수익을 몰아줘, 그만큼 성남시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습니다. 대장동 개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성남시 내부 비밀을 민간업자들에게 흘려줘 재산상 이득을 취하게 한 혐의(이해충돌방지법 위반)도 있습니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조사는 이날 밤 늦게까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이 대표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에 출석한 10일 오전 진보단체와 보수단체가 서울중앙지검-대검찰청 앞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박효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