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이재명 "윤석열정부, '탄핵당한 정권' 걸은 길 답습 말길"

"방일 일정 시작도 안 했는데 하나부터 열까지 굴욕·굴종뿐"

2023-03-15 10:24

조회수 : 2,9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5일 윤석열정부를 향해 "대한민국 군대가 혹여나 일본 자위대 지휘를 받는 망국적 굴욕을 우리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더 이상 치욕은 없어야 한다"며 "국민과 역사에 죄짓는 길을, 탄핵당한 정권이 걸은 길을 답습하지 말길 바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정권이 일본의 사죄와 반성은 뒷전으로 둔 채 조공 보따리부터 챙기고 있다. 하나부터 열까지 굴욕·굴종뿐"이라며 "대통령 방일 일정이 시작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부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백기투항, 원전오염수 백지수표 상납 등 양보 소식만 들리는 등 국격이 땅에 떨어졌다. 일본의 비웃음 소리가 귓전에 들리는 듯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일본이 강제동원 자체를 부정하고 피해자는 정부배상안 거부의지를 밝혔지만 정부는 상관없다는 반응으로, 대법원 판결을 무시하더니 당사자 동의 없는 굴욕적인 제3자 변제를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3권분립도, 법치주의도, 일본의 심기를 거스르지 않는다면 얼마든지 짓밟을 수 있다는 것 같다. 굴욕의 종착지가 어디일지 매우 걱정으로, 강제동원 피해자를 재물 삼아 한미일 군사동맹 단초를 마련하려 한다면 국민저항이라는 판도라 상자를 여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대표는 "윤석열정권 역사 의식이 집단적으로 마비됐다. 전당대회가 끝나기 무섭게 여당의 수석최고위원이라는 분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의 헌법 전문 수록을 반대한다고 밝혔고 김광동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장은 한술 더떠 5·18 북한군 개입설을 다시 한번 꺼냈다"며 "윤석열정권은 그간 5·18 정신 계승을 약속해왔지만 5·18을 모독하는 정권 핵심 인사들의 망언이 계속 반복됐다. 윤 대통령부터 후보 시절에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고 망언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는 "이런 발언은 실수나 일탈이 아니라 5·18을 대하는 윤석열정권의 비뚤어진 본심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과거사를 부정하는 일본 극우 모습과 본질적으로 차이가 없다"며 "5·18 정신 훼손 세력을 더는 방치해서는 안 되겠다.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5·18 민주화운동은 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로 5·18 정신을 왜곡·조롱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근본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고 반국가적 행위나 마찬가지"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말로만 5·18 계승 운운하면서 유야무야 넘길 단계를 지난 거 같다"며 "국민과 역사를 우롱하는 세력과의 결별을 행동으로 입증해야 한다. 대통령과 여당은 즉시 김 위원장은 해임하고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사퇴시키길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