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대통령실, 안보실장 교체에 "지금은 디테일 가미할 조태용이 적합"

"큰 틀은 교수 출신 김성한이…이제 외교 현장 경험 있는 조태용이 적합"

2023-03-30 17:46

조회수 : 3,75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대통령실이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 임명에 대해 '적합한 인사'라고 했습니다. 학자 출신인 김성한 전 국가안보실장이 외교방향에 대한 큰 틀을 세웠다면, 디테일은 현장 실무 경험이 있는 조 신임 실장이 적합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30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신임 실장 임명에 대해 "외교적인 디테일을 가미하는 데에는 학자 출신보다 현장에서 외교 경험이 있는 인사가 더 적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핵심 관계자는 김 전 실장 사퇴 이유에 대한 질문에 "인사 관련해서 사건이나 그런 측면에서 볼 수 있지만 큰 흐름에서 볼 필요도 있다"고 일축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은 교수 출신으로 윤석열정부 들어설 때 한미동맹, 한미일 협력을 중시하는 외교 방향을 세웠다"며 "방향을 세워서 기틀을 잡았고 이런 상황에서 한미동맹 강화, 한미일 협력을 구체적으로 추진하고 외교적인 디테일을 가미하는 데는 학자 출신보다 외교 현장 경험이 있는 조 실장이 더 적합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숲과 나무를 보는 현시점에서 적합한 인사였다. 방미 관련해서도 쭉 팔로우업해 와서 국빈 방문 관련해서 조금도 허점이 있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