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성환

(현장+)4년 만의 '노마스크' 수능…"원하는 등급 나오길"

수험생들, 가방·도시락 챙겨 시험장으로…학부모도 응원

2023-11-16 12:26

조회수 : 1,85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성환 기자]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르는 수험생들이 긴장된 마음을 부여잡고 차분한 모습으로 시험장에 들어갔습니다. 학부모들은 자녀를 배웅하면서 응원의 말을 건네거나 포옹으로 힘을 주는 모습이었습니다.
 
"부담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최선만 다하자는 생각"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은 동이 트기 전 이른 시간부터 수험생들이 하나 둘 시험장으로 발걸음을 옮기고 있었습니다. 예년에 비해 포근한 날씨지만 이따금 쌀쌀한 바람이 불어 수험생들은 두꺼운 외투를 단단히 여미고 쉬는 시간에 공부할 문제집이 들어있는 가방과 도시락을 챙겨 시험장으로 향했습니다. 수능을 기념하기 위해 시험장에 들어서기 전 교문 앞에서 사진을 찍는 수험생도 있었습니다.
 
구현고에 다니는 고등학교 3학년 장유진 양은 "생각보다 그렇게 긴장되지는 않는다"며 "국어와 수학은 3등급, 영어는 1등급, 과학 탐구는 2등급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원하는 등급이 나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같은 구현고 학생인 유연경 양은 "부담 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수능에 임하려고 한다"면서 "최선만 다하자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치는 수험생들이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사진 = 장성환 기자)
 
학부모, 자녀에게 응원의 말 건네고 눈시울 붉히기도
 
일방통행인 학교 앞 도로는 수험생들을 내려주기 위한 차들이 줄줄이 들어왔습니다. 학부모들은 차에서 내리는 자녀에게 "화이팅"·"시험 잘 보고 와"·"사랑해" 등과 같은 응원의 말을 잊지 않고 건넸습니다. 자녀가 시험장으로 들어가기 전 꼭 끌어안아 주는 학부모의 모습도 자주 눈에 띄었습니다.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가 시험장으로 들어간 뒤 한참을 교문 앞에 서 있기도 하고, 자녀의 뒷모습을 바라보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사는 학부모 심 모 씨(49)는 "도시락으로 우리 아이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인 김치볶음밥을 싸 줬는데 괜찮을지 모르겠다"며 "수능이 끝나고 나오면 지금까지 너무 수고했다는 말부터 해주고 싶다"고 했습니다.
 
한 수험생 학부모가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 앞에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러 들어가는 딸에게 포옹하고 있다.(사진 = 장성환 기자)
 
큰 응원전 없이 조용한 분위기…입실 시간 임박해 뛰어 들어가기도
 
올해 수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방역 조치가 완화됨에 따라 응원전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러나 여의도여고 시험장 앞은 큰 응원전 없이 조용한 분위기였습니다. 다만 몇몇 학생들은 시험장 앞을 찾아 수험생들을 응원했습니다.
 
여의도초 김지수(13) 양은 "수험생 언니·오빠들이 정말 열심히 공부했을 텐데 꼭 원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다들 시험을 잘 봤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 앞에서 수험생들을 향한 응원이 이뤄지고 있다.(사진 = 장성환 기자)
 
시험장 입실 마감 시간인 오전 8시 10분에 임박해서 도착한 수험생도 있었습니다. 한 수험생은 자전거를 타고 오다가 시험장 학교 정문에 내팽개친 채 서둘러 뛰어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한편 올해 수능은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5분까지 전국 84개 시험지구 1279개 시험장에서 치러집니다. 총 50만4588명이 응시했으며, 4년 만에 코로나19 확진자나 유증상자도 일반 시험실에서 수능을 봅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치는 수험생들이 16일 서울여의도여고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사진 = 장성환 기자)
 
장성환 기자 newsman90@etomato.com
 
  • 장성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