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동훈

전립선비대증 환자 10명 중 7명은 60대 이상

몰래 아픈 남성들..4년새 30만명 늘어

2014-03-16 12:15

조회수 : 3,4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동훈기자] 전립선 비대증을 앓는 남성 환자가 4년 사이 30만명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2년 전립선 비대증의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89만8217명으로 지난 2008년 이후 29만4394명이 늘어났다.
 
이는 2008년보다 약 1.5배 증가한 것이며 이 기간 연평균 증가율은 10.4%에 달한다.
 
연령대별로 보면 70대 이상이 33만7238명(37.5%)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28만5411명(31.8%)으로 뒤를 이었다. 60대 이상 노인이 전체 진료인원의 69.3%를 차지한다.
 
이어 50대(22.6%), 40대(7.0%), 30대 이하(1.1%)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14.4% 로 가장 높았고, 이어 50대 9.8%, 60대 8.1%, 30대 이하 7.3% 순으로 나타났다.
 
또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추이를 보면 2008년 2073억원에서 2012년 3060억원(건강보험 총진료비의 0.6%)으로 연평균 10.2%가 증가했다.
 
요양기관종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의원이 58만3171명(59.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종합병원 33만9348명(34.8%), 병원 3만8979명(4.0%), 보건기관 1만4688명(1.5%) 순이다. 연평균 증가율은 병원이 12.8%로 가장 높고, 의원 10.7%, 종합병원 9.5%, 보건기관 3.8% 등이다.
 
진료비의 연평균 증가율 추이는 진료인원과 달리 보건기관이 13.4%로 가장 높고, 의원 12.3%, 약국 10.2%, 종합병원 10.1%, 병원 9.0% 순이다.
 
이영훈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전립선 비대증은 주로 40대 이후에 발병하기 시작해 초기에는 불편함이 크지 않다가 나이를 먹으면서 치료를 받을 정도의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대부분 약물치료로 치료를 시작하고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하므로 의원을 많이 찾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병원급을 찾는다"고 설명했다.
  
전립선 비대증은 노화에 따라 크기가 비대해진 전립선이 소변의 흐름을 방해해 빈뇨·야뇨·세뇨·잔뇨감·급박뇨 등의 배뇨 불편 증상과 더불어 방광 결석, 전립선 염증, 요로 감염, 혈뇨, 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수면 부족 우울증 성생활 만족도 저하 등 중장년 남성의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전문가들은 "예방하려면 배뇨 증상에 대한 자가 체크와 주기적 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과도한 음주는 증상을 급격히 악화시킬 수 있어 자제하는 것이 좋으며, 비만 등 대사증후군을 적절하게 관리하고 운동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 김동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