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이준석 "이재명 '점령군' 발언…국민 분열로 이득 보려는 얄팍한 술수"

"친일 논란으로 정부 수립 자체 폄훼 시도"

2021-07-05 10:24

조회수 : 4,4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군 점령군' 발언을 두고 "국민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득을 보고자 하는 매우 얄팍한 술수"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에 대해 (미 점령군과) 친일 세력의 합작이라고 단정을 지은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라며 "친일 논란을 일으켜 대한민국 정부 수립 자체를 폄훼하는 시도"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미 이 지사는 2017년 (대선에) 출마할 때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는 참배할 수 없다며 분열의 정치를 본인의 정체성으로 삼았던 적이 있다"라며 "이번에는 유사 논란을 의식한 것인지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지 않기 위해 아예 모든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하지 않는 황당한 판단을 했다"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분열의 길을 미래로 삼을 것인지 갈수록 궁금하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당선 이후 정당을 대표해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에게도 현충원에서 예를 갖췄다"라며 "이것은 2015년 문재인 대표의 당선 이후로 내려오는 민주당의 문화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봉하마을에서 권양숙 여사를 찾아뵙고 국민통합을 위해 노무현 전 대통령 명예도 우리 당이 존중한다는 의사를 천명했다"라며 "이것이 국민이 바라는 변화의 방향"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군 점령군' 발언을 두고 "국민 분열을 통해 정치적 이득을 보고자 하는 매우 얄팍한 술수"라고 비판했다. 사진은 이 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