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홍준표, 이재명 점령군 발언에 "대통령 후보로 경솔"

"지금 점령군 발언 반미 부추겨" 비판

2021-07-06 12:04

조회수 : 7,6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여권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에 대해 "대통령 후보로서 여야를 떠나 경솔한 발언이었다"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해방 직후 상황만 두고 그 발언을 했는지, 주사파 운동권 시각에서 그 발언을 했는지 알 수는 없다"라며 "지금 이 시점에 점령군 운운은 반미 운동을 부추기는 부적절한 발언임은 분명하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해방 직후 우리나라에 최초 상륙한 미군은 점령군이 맞다"라며 "일본과 전쟁에서 승리했고, 당시 우리는 일본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일본에 상륙한 맥아더 사령관이나 우리나라에 상륙한 하지 중장은 일종의 점령군이었음을 부인하기 어렵다"라고 했다.
 
다만 "그 후 미군은 주둔군이었다가 한미 상호방위 조약이 체결되면서 동맹군으로 그 성격이 바뀐다"라며 "그러나 북이나 주사파 운동권들은 아직도 미군을 점령군으로 부르고 주한미군 철수를 외치고 있다. 현대 집단적 방위 시대에 동맹군을 철수하라는 것은 이적행위"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 경북 안동에 있는 이육사 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한민국이 친일 청산을 못하고 친일세력들이 미 점령군과 합작했다"라고 말해 보수 언론과 야당 대선 주자들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6일 여권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에 대해 "대통령 후보로서 여야를 떠나 경솔한 발언이었다"라고 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홍 의원이 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보수다'에서 '정상국가로 가는 길'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