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최재성 "송영길 대깨문 발언, 민주당 최대 리스크"

"원팀 이야기하며 특정 후보 지지하고 있다 밝힌 셈"

2021-07-06 15:01

조회수 : 4,45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인 '대깨문'(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대통령)을 사용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향해 "당 대표가 당 최대 리스크 요인이 됐다"고 비판했다.
 
최 전 정무수석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대표는 자기 생각만을 얘기해서는 안 된다. 안으로 갈라치기 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조국 전 장관을 몇 번 직접 소환한 것으로 모자라 김경률 회계사를 통해 조국 소환의 정점을 찍었다"면서 "이번에는 문 대통령님 지지자를 통해 노 대통령님을 언급했다"고 했다. 이어 "송영길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려움과 위기, 특히 퇴임 후 절대절명의 시간까지 무엇을 했느냐"라고 지적했다.
 
최 전 정무수석은 "그때 노 대통령이 입맛에 썼던지 뱉어냈던 송 대표"라며 "송 대표의 감탄고토(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습성을 걱정하게 된다"고 했다. 특히 "당대표가 원팀을 이야기하면서 이미 특정 후보를 지지하고 있다고 밝힌 셈이 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기 정치한다는 오해를 사지 말아야 한다"며 "과거를 소환하는 일보다 내일의 일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어 "남 탓을 하면 안 된다. 당대표가 그런 각오와 준비가 없으면 자신도 당도 불행해진다"며 "여러 사람의 얘기를 듣고 상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전 정무수석은 송 대표를 향해 "자신의 욕망을 임기 중이라도 접어야 한다"며 "대표가 당원(을) 탓하고, 전 장관(을) 탓하고, 대통령(을) 탓하고, 특정 후보를 지지할 거라면 대표가 아닌 처지에서 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 꼬집었다.
 
앞서 송 대표는 지난 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당내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견제하는 세력이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일부 강성 문재인 대통령 지지당원을 '대깨문'으로 지칭하며 경고했다. 그는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들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는 안일한 생각을 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면서 "노 대통령 임기 말 일부 친노 세력이 '정동영보다 이명박이 되는 것이 낫다'는 분위기로 이명박 후보가 승리한 결과, 철저한 검찰 보복으로 노 대통령께서 돌아가시는 비극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친노·친문으로 분류되는 민주당 핵심 지지층과 정세균, 이낙연 등 여권 대선주자들은 잇따라 비판 목소리를 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6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향해 "당 대표가 당 최대 리스크 요인이 됐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최 전 정무수석이 지난 4월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