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윤석열 "러시아 침공, 정부도 종전선언 집착 내려놔야"

"국제 금융·원자재시장 요동…장기화되면 경제 악영향"

2022-02-24 19:41

조회수 : 5,6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긴급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대해 현지 교민의 안전은 물론, 우리 기업과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초당적으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했다"며 "국제 금융·원자재시장은 요동치기 시작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되면 금융불안정과 원자재 수급불안은 물론, 상품 수출·물류 분야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를 향해 "동맹국인 미국을 비롯해 영국·프랑스·독일·일본 등 국제법을 준수하는 자유주의 국가들과 평화적 사태 해결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며 "냉정하게 선택해야 한다. 말로만 외치는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결코 한반도의 평화를 보장해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정부는 종전선언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고, 한미 동맹과 국제사회와의 공고한 협력을 바탕으로 북의 도발을 막고, 한반도를 안정화시킬 실질적인 외교 전략을 펼쳐야 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이번 사태의 조속한 평화적 해결을 기원하며 러시아 정부의 국제 평화를 위한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