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3월 25만명 '정점' 예측…'방역 가중' 공무원 3000명 파견(종합)

목전에 둔 오미크론 정점…"의료여력 아직 안정적"

2022-02-25 09:34

조회수 : 3,3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정부가 오미크론발 신규확진자의 정점을 '3월 중순·25만명 내외'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확산세 폭증을 대비해 보건소 등 일선 방역현장에 중앙부처 공무원 3000명을 파견한다.
 
또 확진자의 동거인 격리 방식도 현행 '7일 격리'에서 '수동감시'로 전환하는 등 보건소 업무부담을 낮추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문가들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3월 중순에 하루 확진자가 25만명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당초 예상보다 더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하는 전문가들도 있다"며 "오미크론의 정점에 바짝 다가서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부는 아직 의료대응 체계 여력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김부겸 총리는 "현재 위중증 환자, 사망자, 병상가동률 등 핵심 방역지표는 비교적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의료·교통·교육·치안 등 사회 필수기능도 흔들림 없이 작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미크론의 특성을 미리 파악하고 병상을 충분히 확보하는 등 방역과 의료대응 체계 전반을 개편해온 그간의 노력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개편한 방역·의료 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고 현장에 안착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오는 28일부터 중앙부처 공무원 3000명을 각 지역 보건소에 파견한다. 거센 코로나19 확산세에 과중한 업무부담을 떠안은 일선 보건소들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 총리는 "방역의 최일선에 있는 보건소의 과중한 부담을 줄이는 일이 시급하다"며 "군 인력 1000명도 추가로 현장 지원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동거인을 일일이 파악해 예방접종 이력에 따라 격리 여부를 결정하고 관리하는 일도 보건소의 큰 부담이었다"며 "3월 1일부터는 동거가족에 대한 격리를 수동감시로 전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문가들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체로 3월 중순에 하루 확진자가 25만명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