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김어준 "문재인 전 대통령 포토라인 세우려 안간힘" 비판

해경 "월북 의도 찾지 못 해"

2022-06-21 18:24

조회수 : 6,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현 정부가 전 정부의 발표를 완전히 뒤집자 이를 작심 비판했다.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씨는 “(2년전) 국회 국방위원회 비공개 회의 후에 당시 국민의힘 간사였던 한기호 의원이 ‘월북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정황이 선명하다’고 말했었다”며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 씨는 국방위 회의록 공개를 주장하며 "이렇게 크게 키울 일이 아닌데 크게 키우고 있다"면서 "전 이것을 문 전 대통령 '포토라인 프로젝트'라고 의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씨는 “(피살 공무원 유가족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전 민정수석을 고발한다고 하지 않나”라며 "(이 사건으로)‘문 전 대통령 수사해야한다’까지 이어질 거라 본다”고 예측했다.
 
한편 2020년 9월 22일 당시 해양수산부 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대준 씨가 북한측 해역에서 북한군 총격에 의해 사망했다. 당시 정부는 '이 씨가 월북한 정황이 있다'라고 밝혔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