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강훈식 "반이재명으로는 못 이겨…저로 단일화해야"

'이변·파격' 강조…"박용진, 반이재명 구도 고착화된 것 아니냐"

2022-07-29 10:25

조회수 : 1,7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강훈식 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본경선에 진출한 강훈식 민주당 의원이 박용진 의원과의 단일화에 대해 자신으로의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29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과의 인터뷰에서 "워낙에 1위 후보가 강하고 큰 벽이기 때문에 그걸 넘기 위해서는 이변과 파격의 선거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박용진 두 의원은 대선 경선 때도 다 나오셨던 분들이고 지금도 예측 가능한 메시지로 국민과 당원에게 나와있는 결과값"이라며 "결국 이 의원과 새로운 후보가 당의 미래와 혁신을 놓고 통합을 놓고 겨뤄서 우위를 보여야 승산이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
 
강 의원은 "박 의원이 쓴소리를 하면서 당의 중심을 잡으려고 많이 노력하신 것은 존중해 오고 감사드리는 측면도 있다고 본다"면서도 "아쉽게도 반이재명, 이재명 비판 구도가 많이 고착돼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그래서 저는 컷오프 이후에 단일화 이야기가 될 거다 이렇게 이야기했는데 그런 면에서 보면 그 '다 모이는 의미'가 뭘까"라고 되물은 뒤 "모든 언론에서 반이재명 연대 이렇게 잡았다. 그런데 저는 그렇게 잡아서는 이재명 후보를 넘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기대나 감동은 박 의원께서 제 옆에서 제 손을 들어주면서 새로운 민주당, 미래의 민주당으로 가자. 그래야 다시 가슴뛰는 것 아니냐"며 "다른 대표 경선 뛰셨던 분들에게도 저로 단일화 요청을 모아주시면 어떠냐"고 말했다.
 
강 의원은 계속해서 "반이재명 연대로는 못이긴다. 저는 그렇게는 안된다고 얘기했다"며 "민주당이 이 의원을 빼고 지금 생각할 수 없지만 직전 대통령 후보 아니냐. 새로운 미래에 대해 도전할 필요가 있고 그런 도전을 만들어내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주문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