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공급망 불안 여전…반도체·배터리 기업 73% "호전 어려워"

대한상의, 300개사 대상 체감도 조사 진행

2023-01-04 12:00

조회수 : 4,15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국내 이차전지·반도체 산업군에 속한 기업 10곳 중 7곳은 공급망 불안을 겪었던 지난해와 상황이 비슷하거나 악화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대한상공회의소가 4일 발표한 '이차전지·반도체·바이오 제조기업의 공급망 체감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올해 공급망 상황에 대한 예상 질문에 절반이 넘는 51.7%의 기업이 '지난해와 비슷할 것'(51.7%)으로 응답했다. '호전될 것'이란 응답 27.3%, '악화할 것'이란 응답은 21.0%를 차지했다.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는 '비슷' 43%, '악화' 23.4%, '호전' 33.6% 등으로 조사돼 다른 두 업종과 비교해 공급망 상황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차전지는 '비슷' 56%, '악화' 17.9%, '호전' 26.1% 등으로 집계돼 다른 두 업종보다 부정적 예상의 비중이 작었다. 제약·바이오는 '비슷' 60.2%, '악화' 20.5%, '호전' 19.3% 등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 대상 기업은 총 300개사로 업종별로는 반도체가 128개사로 가장 많았다. 이차전지는 84개사, 바이오는 88개사가 조사에 참여했다.
 
대한상의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엔데믹으로의 전환 등 긍정적 요인들에 힘입어 공급망 상황의 호전을 예상한 기업 비중이 악화로 전망한 기업보다 많긴 했지만, 공급망 피해가 심했던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까지 포함하면 이차전지·반도체·바이오 산업 전반이 공급망 불확실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 맞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공급망 위기와 애로로 피해를 겪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2.3%의 기업이 '그렇다', 37.7%의 기업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구체적으로는 '공급망 불확실성에 따른 재고 관리 애로', '원료 조달 차질에 따른 생산 애로', '물류 차질에 따른 판매·수출 애로' 등의 분야에서 피해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27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바흐무트 외곽에서 러시아의 공격 후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조사 대상 기업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를 올해 가장 우려하는 공급망 위협 요인으로 꼽았다. 이들 기업이 공급망 위협 요인별 영향 정도를 평가한 결과를 보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5점 만점에 3.9점)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이어 '미·중 패권 경쟁 등 자국 우선주의 심화'(3.8점),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3.7점) 등을 우려했다.
 
실제로 지난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영향으로 반도체 생산에 사용되는 네온가스 등 천연가스의 가격이 최대 20배 이상 올라 반도체 생산이 차질을 빚기도 했다.
 
일상화된 공급망 불안에 대부분 기업은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공급망 불안 해소를 위한 대응 여부에 대해 절반에 가까운 48.3%의 기업이 '이미 대응하고 있거나 대응책 마련 중'이라고 응답했고, '현재 대응하지 않고 있지만 대응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기업도 39.0%에 달했다. '대응 계획 없다'는 답변은 12.7%에 그쳤다.
 
가장 우선순위로 시행 또는 계획 중인 대응책에 대해서는 '조달·판매처 다각화'(43.9%), '기술·경쟁력 강화'(23.2%),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10.3%), '공급망 내 현지화 전략 확대'(8.4%) 순으로 응답했다. 
 
공급망 불안 해소를 위한 정부의 정책 과제로는 '거래처 발굴 지원'(35.3%), '대·중소기업 간 공급망 협력 생태계 구축'(16.3%), '보조금과 세액공제 확대'(14.7%) 등을 꼽았다. 
 
올해 이차전지·반도체·바이오 기업들의 경영 활동은 지난해보다 다소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대비 새해 사업 운영 방향에 대해 51.7%의 기업이 '소극적 긴축 경영을 계획 중'이라고 응답했다.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란 답변은 27.3%, '적극적 확대 경영'이란 답변은 21.0%로 집계됐다.
 
투자 계획에 대해서도 '지난해보다 줄일 것'이라는 응답(62.7%)이 '늘릴 것'이란 응답(37.3%)을 크게 웃돌았다. 수출 전망 역시 '지난해 대비 감소'(57.3%)를 예상한 기업이 '증가'(42.7%)보다 많았다. 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43.0%)으로 답한 기업들이 가장 많았고, '축소'(41.3%) 응답이 '확대'(15.7%) 응답 비중보다 높았다. 
 
김문태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새해에도 공급망 분절화 현상은 계속될 것이고, 조달처 다각화와 차세대 기술 개발, 생산 기지 이전 등 기업들의 극복 노력도 진화해 나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첨단 산업 분야 기업들이 필연적으로 감당해야 할 투자분이 생길 텐데, 정부의 투자 세액공제 확대 조치가 시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입법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