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젤렌스키, 서방 탱크지원 촉구…"반드시 전달돼야"

"논의만 반드시 결정으로 마무리돼야"

2023-01-25 13:25

조회수 : 3,29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탱크 지원 계획에 관한 서방의 빠른 결단과 실행을 촉구했습니다.
 
24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야간 영상 연설에서 "이는 테러리스트에 대한 우리의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며 "논의는 반드시 결정으로 마무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서방국들은 러시아 침공에 맞선 우크라이나에 주력 탱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데요. 확전을 우려해 지원에 소극적이던 미국과 독일도 각각 자국이 보유한 현대식 탱크인 'M1 에이브럼스', '레오파드 2' 지원 방안을 곧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은 또 유럽 각국에 레오파트 탱크 재수출도 승인하여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다른 동맹국의 지원길도 열어줄 방침입니다.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가 서방의 탱크를 실전 배치하여, 지난해 2월부터 이어진 전쟁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는데요.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실장인 안드레이 예르막은 "늪에 빠진 독재 정권에 대항하는 민주주의의 진정한 한방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동맹국들은 (우리에게) 필요한 수량의 탱크를 보유한다"며 "절실한 중대 결단이 이뤄지면 우리는 각각의 중대 결단에 기쁘게 감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러시아는 서방의 우크라이나 지원을 반대하며 핵무기 사용 가능성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