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단돈 10원도 투명하게"…행안부에 보조금 내역 공개 지시

통일부·행안부·보훈처 등 업무보고…'윤핵관' 장제원·'야구단 운영' 양준혁 참여 눈길

2023-01-27 18:41

조회수 : 9,49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단돈 10원이라도 누가 어디에 썼는지 투명하게 밝히는 것이 당연하다"며 행정안전부에 보조금 사용 내역을 모두 공개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김은혜 홍보수석의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모두 국민의 소중한 세금"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안전 문제와 관련해 "재난대응의 기본은 예방과 사후 조치 모든 면에서 위험에 노출된 국민들에게 정보를 빨리 전달하는 정보전달 시스템"이라며 "과학에 기반한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 전달과 공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는데요. 또 재난대응 관련 부서의 권한과 책임 명확화, 재난안전과 관련한 시장화, 산업화에도 관심을 가질 것을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통일은 갑자기 찾아올 수 있으니 준비된 경우에만 그것을 실현할 수 있다"며 "감성적 접근 대신 냉철한 판단을 하고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는데요. 특히 윤 대통령은 "북한 인권 실상과 정치 상황을 우리 국민들이 잘 아시도록 알려드리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통일은 그냥 오는 것이 아니다. 통일이 되려면 북한과 우리, 주변 상황 모두 바뀌어야 한다"며 "북한의 정치·경제·사회·문화 상황을 더 많이 연구하고, 우리 국민들과 주변국들이 북한 주민의 실상을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보훈처 업무보고에서 '보훈 문화'의 확립을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정부의 재정적 지원보다 더 중요한 일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시고 헌신하신 분과 그 가족들이 제대로 존중받을 수 있는 문화의 확산"이라며 "그분들을 인정해 드려야 한다. 이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그렇게 된다면 이분들을 위해 세금이 쓰이는 것을 국민들이 크게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인사혁신처에 대해 "우수한 인재들이 더 좋은 보상 체계와 여건이 있음에도 공익을 위해 일하는 것을 명예롭게 여기며, 공직에 모여드는 사회가 제대로 된 사회"라며 이를 위해 우수인재 선발과 전문성을 키워줄 수 있는 꾸준한 재교육 여건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날 업무보고에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을 비롯해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핵심 인사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장)과 탈북청소년 야구단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양준혁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이 자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