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 "통일, 갑자기 찾아올 수도…준비된 경우만 실현"

권영세, 통일부 업무보고 브리핑…"북 주민도 인권상황 알도록 실상 공유해야"

2023-01-27 17:17

조회수 : 2,72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부·행정안전부·국가보훈처·인사혁신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통일은 준비해야 되는 일이며, 그냥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통일은 갑자기 찾아올 수도 있겠지만 준비된 경우에만 그것을 실현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업무보고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통일 준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탈북민 지원 제도와 관련해서는 "통일을 준비하는 열정으로 정착 지원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고 합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업무보고에서 북한의 인권 실상에 대한 국내외 공유 중요성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권 장관은 "윤 대통령이 북한의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 특히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우리 국민과 국제사회에 정확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더 나아가 북한 주민들도 가능한 실상을 정확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통일부의 역할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권 장관은 이날 통일부 업무보고와 관련해 올해를 윤 대통령의 대북 구상인 담대한 구상의 이행 국면으로 삼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민생을 외면하고 도발을 계속하며 잘못된 길을 고집하고 있는 북한이 대화로 나올 수밖에 없는 여건을 조성함으로써 담대한 구상의 이행을 본격 추진하고, 남북관계 전환의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권 장관은 "지금 남북관계 상황이 어렵지만 이런 때일수록 통일부가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올 한 해가 비핵·평화·번영의 한반도를 이루고, 통일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토대를 마련하는 원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