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윤 대통령, 나토 사무총장에 “북 도발 의지 꺾는데 역할해달라”

나토 사무총장 "한국과 나토 간 사이버 방위·신기술 등 협력 확대 노력"

2023-01-30 20:42

조회수 : 7,0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대통령실 제공)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 의지를 꺾기 위해 나토가 적극적 역할을 지속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 만나 한국-나토 관계,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북핵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며 이렇게 말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 마주 앉은 것은 지난해 6월 스페인 마드리드 나토 정상회의 이후 7개월 만이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29~30일 이틀 일정으로 방한 중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국과 나토의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사이버·신기술·기후변화·방위산업 등 새로운 분야의 협력을 담아낸 한-나토 개별 맞춤형 파트너십 프로그램(ITPP)이 성공적으로 도출되도록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관심과 역할을 당부한다”고 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나토 주재 대한민국 대표부를 개설해 협력 관계를 확대해온 바 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12월 발표한 윤석열 정부의 동아시아 정책구상 ‘한국판 인도·태평양전략(자유, 평화, 번영의 인도·태평양전략)’을 소개하며 “자유와 인권의 가치연대 위에서 법치와 국제적 규범을 중시한다는 점에서 나토와 공통분모가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서는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면서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며 나토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고,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한국-나토 간 사이버 방위, 신기술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위해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상황을 설명하며 “무력침공이 용인된다는 그릇된 메시지가 국제사회에 각인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말했습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국민을 돕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가능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