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승호

KT, 롯데온과 맞손…AI로 물류 혁신 가속화

리스포로 최적 배송경로·운행일정 제공…전국 70여개 롯데마트 적용

2023-01-31 09:54

조회수 : 2,5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KT가 롯데그룹의 이커머스 플랫폼인 롯데온과 손잡고 최적의 배송 경로를 제공하는 등 물류 혁신에 뛰어듭니다.
 
KT(030200)는 리스포(LIS’FO)를 활용해 유통업계에 디지털 물류를 적용한다고 31일 밝혔습니다. 리스포는 모빌리티 빅데이터와 AI 기반 최적화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AI 운송 플랫폼으로 KT가 자체적으로 개발했습니다.
 
이번 협력은 KT의 AI 기반 디지털 전환 역량과 롯데온의 물류 데이터를 접목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핵심입니다. 양사는 전국 70여개 롯데마트를 대상으로 리스포를 제공하며 물류·배송 업무 혁신을 1차로 추진합니다.
 
우선 KT는 롯데온 물류 현장에 리스포를 제공함과 동시에 배송기사 맞춤형 차주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해 최적의 운송 환경을 제공합니다. 이를 통해 수작업을 포함해 약 30분이 소요됐던 최적 배송 경로 수립 및 배차 확정 준비 시간을 3분으로 줄였습니다. 이와 함께 운행 거리는 최대 22%, 운행 시간은 최대 11% 줄였고 탄소배출량도 22%로 절감했습니다.
 
롯데마트 강변점 직원이 KT의 리스포를 활용하고 있다. (사진=KT)
 
또 KT AI 현장에 적용된 결과를 데이터화해 KT AI 모델이 스스로 학습해 배송 경로 개선효과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롯데마트의 물류 운송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입니다.
 
박세호 롯데온 마트부문장은 “지난해부터 롯데온은 물류 효율화 작업을 진행하면서 서비스 품질과 수익성을 동시에 개선했다”며 “KT AI 운송 플랫폼을 도입하면서 배송시간 단축, 배송 최적화 업무 개선 등 한 단계 발전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강림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앞으로도 AI 물류 플랫폼을 활용해 탄소배출량 절감은 물론 서비스 품질 향상, 근무환경 개선 등 유통산업 대 디지털전환 성공사례를 만들고 근원적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유승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