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한일, 강제노역 피고기업 배상 등 관여 피하기로"

2023-01-31 18:30

조회수 : 1,83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한일 정부가 일제 강제노역 배상 문제 해법과 관련해 일본 피고 기업의 금전 부담 등 직접 관여를 피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31일 한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징용 배상)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는 일본의 입장이 확고해 한국 정부도 피고 기업의 직접 관여가 어렵다는 판단으로 기울었다"며 이렇게 전했습니다.
 
지난 12일 한국 외교부는 일제 강제노역 피해자들에게 전범 기업 대신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 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재단)을 통해 보상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이 때문에 강제노역 피해자들은 "한국 정부가 직접 일본에 면죄부를 줬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강제노역 피해자들은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과 일본 제철의 사죄와 재단 기부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이 기업들의 기부가 사실상 배상에 해당한다며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일본 정부는 피고 기업 이외의 자발적 기부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어서 일본의 기업인 단체인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의 재단 기부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일 외교당국은 전날 서울에서 징용 해법을 논의하는 국장급 협의를 했지만, 피고 기업의 기여 등 핵심 쟁점에 있어 인식 차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30일 오후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