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박홍근 "천공 국정개입 낱낱이 밝히고 대통령실 책임 묻겠다"

"천공 관저 이전 개입 사실로…국회 국방위·운영위 소집"

2023-02-02 10:18

조회수 : 3,0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윤석열 대통령 용산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국회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소집해 천공의 국정개입을 낱낱이 밝히고 이를 방치하고 감춰온 대통령실 등 정부 관계자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그간 천공의 관저 이전에 대한 개입 의혹이 무성했으나 대통령실은 부인으로 일관해왔다. 그러나 오늘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3월경 천공과 김용현 당시 인수위원회 청와대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현 대통령 경호처장)과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모 의원이 용산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다는 것"이라며 "한 달에 걸쳐 네 명의 기자가 취재한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안보 리스크를 가동하고, 서울시민 교통 불편을 초래하고 천문학적 혈세를 낭비하며 무리하게 대통령실과 관저를 용산으로 이전한 배경에 역술인 천공이 있었다는 방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과연 누가 최종 승인해 역술인이 대통령실 이전이라는 국가사업에 개입했는지 그 실체를 반드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뉴스토마토>는 지난해 3월경 천공, 김 처장, 윤핵관인 모 의원이 용산 한남동 육군참모총장 공관과 서울사무소를 사전 답사했는데, 이것이 공관 관리관을 통해 남영신 당시 육군참모총장에게 보고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남 전 총장은 이 사실을 부승찬 당시 국방부 대변인에게 털어놨으며, 부 전 대변인은 다른 경로를 통해서도 재확인했다고 <뉴스토마토>에 증언했습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