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원희룡 "공사 현장서 일 안 하고 돈만 받는 팀장 뿌리 뽑겠다"

서경인·부울경 철콘연합회, 피해 사례·대응 방안 논의

2023-02-26 16:57

조회수 : 7,65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정부가 공사 현장에서 소위 '일 안 하고 임금만 받는 팀장'의 실태를 분석해 조치할 방침입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근원이나 배후까지 뿌리 뽑겠다"면서 강도 높은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26일 국토부에 따르면 원희룡 장관은 이날 서울 전문건설회관 내 서울·경기·인천 철근·콘크리트 사용자 연합회(서경인 철콘연합회) 사무실에서 '일 안 하고 임금만 받는 근로자 실태 점검 간담회'를 주재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경인·부울경 철콘연합회에 소속된 전문 건설 업체 대표들이 참석해 구체적인 피해 사례와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서경인 철콘연합회는 일 안 하고 월급만 받는 팀장은 월 평균 약 560만원의 월급을 받고 최대 월 1800만원 수준까지 지급된 사례를 거론했습니다. 
 
1개 하도급사로부터 1인당 지급받은 총액 기준으로 평균 약 5000만원, 최대 약 2억7000만원까지 지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평균 약 9개월 동안 월급을 받았고 1개 현장에서 1개 하도급사에 고용된 인원은 평균 3명, 많게는 8명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6일 서울 전문건설회관 내 서울·경기·인천 철근·콘크리트 사용자 연합회(서경인 철콘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일 안 하고 임금만 받는 근로자 실태 점검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습니다. (사진=국토교통부)
 
간담회 참석자들은 수도권과 부울경에서 건설 관련 노조가 현장에 채용을 강요하며 작업반을 투입하는 것이 관행이라고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이렇게 투입되는 작업반에는 일하지 않고 임금만 받는 팀장이 포함된 것이 일반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A업체 관계자는 "현장이 개설되면 건설 관련 노조는 원도급사 소장실에 우선 방문해 작업반 투입을 통보한 뒤 하도급사에 채용 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것으로 작업을 개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투입된 작업반의 팀장은 소위 '일 안하고 월급만 받는 팀장'으로 이들은 출근 도장만 찍고 사무실에서 쉬거나 사라지는 경우가 많고 다른 현장의 집회에 참가하거나 비노조원의 공사를 방해하는 사례도 빈번하다"고 부연했습니다.
 
정부는 이날 제기된 일 안 하고 임금만 받는 팀장들의 근태 기록 등 증빙 자료를 확보해 세부 실태를 분석할 예정입니다.
 
원 장관은 "모두가 땀 흘려 일하는 동안 팀장은 망치 한번 잡지 않고 일당을 챙긴다. 이러한 돈은 현장에서 정직하게 일하는 진짜 근로자에게 돌아갈 몫이며 결국 이들이 챙겨간 돈은 건설 원가에 반영돼 아파트의 경우 분양받은 국민이 모두 떠안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법치와 공정을 민생 현장에서 실천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강력하니 보복을 두려워하지 말고 모든 피해 사례를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 일 안 하는 팀·반장을 근원이나 배후까지 뿌리 뽑기 위해 관계 부처와 협의해 강도 높은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원희룡 장관은 이날 서울 전문건설회관 내 서울·경기·인천 철근·콘크리트 사용자 연합회(서경인 철콘연합회) 사무실에서 '일 안 하고 임금만 받는 근로자 실태 점검 간담회'를 주재했습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 타워크레인이 서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