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북, 신포 인근 잠수함서 미사일 발사…한미연합연습에 반발

합참, 하루 늦게 공개 "12일 아침 발사, 세부 제원 분석 중"

2023-03-13 06:55

조회수 : 2,8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3일 '전략순항미싸일 수중발사훈련 진행' 기사를 통해 "12일 새벽 잠수함 '8·24 영웅함'이 조선 동해 경포만 수역에서 2기의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이 지난 12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 해상 잠수함에서 기종이 확인되지 않은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9일 남포 일대에서 서해 방향으로 '신형전술유도무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6발을 쏜 지 사흘 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13일 "우리 군은 어제 아침 북한 신포 인근 해상 북한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한 미상 미사일을 포착하였으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군 당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하루 늦게 공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발사훈련에 동원된 잠수함 '8·24영웅함'이 조선 동해 경포만 수역에서 2기의 전략순항미사일을 발사하였다"고 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전략순항미사일 수중발사훈련이 12일 새벽에 진행되였다"며 "발사된 2기의 전략순항미사일은 조선 동해에 설정된 1500km 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8자형 비행궤도'를 7563s(2시간6분3초)~7,575s(2시간6분15초)간 비행하여 표적을 명중 타격하였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또 "발사 훈련을 통하여 무기 체계의 신뢰성을 확인하고 공화국 핵억제력의 또 다른 중요 구성 부분으로 되는 잠수함 부대들의 수중대지상 공격 작전 태세를 검열 판정하였다"며 "발사 훈련은 자기의 목적을 성과적으로 달성하였다"고 자평했습니다.
 
통신은 이번 훈련에 대해 "현 정세를 시종 압도적인 강력한 힘으로 통제 관리해나갈 우리 군대의 불변한 입장이 명백히 표명되였으며 다양한 공간에서의 핵전쟁 억제 수단들의 경상적 가동 태세가 입증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이번 잠수함 미사일 발사는 이날부터 시작된 '자유의 방패'(FS) 한미 연합연습에 반발 차원 조치로 분석됩니다. 앞서 북한은 전날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의를 열어 전쟁억제력을 행사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