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윤 대통령, 재일동포 만나 "한일 관계의 가장 탄탄한 버팀목"

"이웃 일본의 연대와 협력, 어느 때보다 중요해져"

2023-03-16 19:17

조회수 : 4,73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도쿄 한 호텔에서 열린 재일동포 오찬간담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재일교포들을 만나 한일관계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방일 첫 행사로 도쿄의 한 호텔에서 재일동포 130여명과 오찬을 갖고 “이웃 일본과의 연대와 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재일동포 오찬 간담회에는 여건이 민단중앙본부 단장, 박재현 재일한국인유학생협회장 등 재일동포 대표와 임진왜란 당시 일본으로 넘어간 이후 15대째 도예가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심수관(본명 오사코 가즈데루)씨도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가까운 이웃이자 민주주의 보편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라며 “안보·경제·글로벌 아젠다에서 함께 협력하는 파트너”라고 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뿐 아니라 세계적인 복합 위기가 찾아오는 등 안보상황이 엄중하다”며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의 더 강력한 연대와 협력이 요구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일본 동포 사회는 우리 민족 근현대사의 아픈 상처와 함께 시작됐지만 지금은 한일관계의 튼튼한 버팀목으로 성장했다”며 “대선 당시 약속했던 재외동포청이 오는 6월 출범할 예정이다. 앞으로 대한민국의 위상과 품격에 걸맞게 재외 동포 보호와 지원 체계를 튼튼히 구축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