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수민

su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유동규 "이재명 카트, 김문기가 몰아…모를 수 없다"

김문기 기억 못 한다는 이재명 겨냥

2023-03-17 15:14

조회수 : 4,9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성남시장 시절 고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과 골프를쳤지만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기획본부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17일 유 전 본부장은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배임 혐의 오후 재판에 출석하며 "(골프) 카트가 언론에서 잘못 알고 계시는데 (이 대표와의 호주 골프장 이용 당시) 2인 카트였다"며 "2대를 빌려서 하나는 제가 쓰고 하나는 이 대표를 보좌하기 위해 김 처장이 직접 몰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호주 골프장은) 한국 같이 캐디가 없어 직접 친 공을 찾아야 한다"며 "공을 찾는 과정들을 하면서도 '김 팀장 거기 있어' 이런 걸 다 얘기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이날 재판에서) 눈도 안 마주쳤다는 납득할 수 없는 말씀 하시는 것 같은데 도무지 말하기가 어려울 정도"라고 강조했습니다.
 
유동규 "김문기가 이재명에 보고도 다 해"
 
이날 이 대표 측은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오전 재판에서 "피고인과 김문기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에 한 가지 특이한 점이 있는데, 두 사람이 한 번도 눈을 마주친 일이 없다는 것"이라며 이 대표가 김 처장을 기억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는데, 이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유 전 본부장은 또 "우리 회사(성남도시개발공사) 팀장은 사실상 시청의 과장급"이라며 "(김 처장이) 우리 직원 중에서는 최고위직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 대표에게 가서 보고도 다 했다"며 "모를 수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2021년 12월 방송 인터뷰 등에서 김 처장을 "시장 재직 때는 알지 못했다"고 말해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31일 이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배임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 김수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