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강원

정순신 아들 학폭 뭇매에…한동훈 "알았다면 넘어가지 않았을 것"

한동훈 "검증 결과에 대해선 국민께 사과드려"

2023-03-27 16:53

조회수 : 2,26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이강원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7일 정순신 전 국가수사본부장 낙마 사태와 관련한 부실 인사 검증 논란에 "(아들의 학교폭력을) 알았다면 그냥 넘어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학폭 사실을 몰랐을 리 없다'는 김의겸 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당시 알지 못했다. 만약 정부가 알고도 인사를 밀고 나갔다면 논란을 감수한 것인데 하루도 안 돼서 철회할 리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의원이 거듭 같은 의혹을 제기하자 한 장관은 "당시 정순신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언론에서 학폭 의혹에 대해 보도한 것이 없다"며 "경찰의 세평 조사에서도 걸러지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한 장관은 다만 "(이번 사태는)구조적인 문제고 송사 문제를 확인하지 못하는 것이 반복될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 시기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에도 본인이 이야기하지 않아서 확인할 수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는 "인사 검증 문제는 강도를 높이면 사찰이라던가 개인정보보호에 문제가 생기고 강도를 낮추면 그물이 성기게 된다"며 "대통령실을 중심으로 제도 개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법사위 간사인 기동민 민주당 의원이 "적어도 장관이 엄중하게 사과하고 책임지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질책하자 한 장관은 "이 문제는 인사검증의 본질상 반복될 수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국민 눈높이를 알고 있고 걸러내지 못한 결과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답했습니다. 
 
이강원 기자 2000WON@etomato.com
  • 이강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