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기현, 당내 5인회 논란에 "일고의 가치도 없다"

이용호 "최고위는 들러리, 당내 '5인회 있다'는 말 나와"

2023-06-01 22:01

조회수 : 3,3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경기도 수원시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일 당내 '5인회' 논란과 관련해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일축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 수원시에서 보훈재활체육 현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최고 실세가 5인회'라는 지적에 대해 "당대표,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사무부총장, 당 수석대변인이 모여서 논해야 하는 게 당연하지, 의논하지 않는게 당연하느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철규 사무총장도 '5인회'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용호 의원) 본인이 실언이라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30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현역 의원들이 최고위원 후보 등록을 꺼리는 이유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최고위원회의는 정말로 최고 의사결정기구인데 거기에 걸맞냐. 들러리냐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실제로 중요한 핵심 의제 결정은 다른 데서 하는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당내에서도 '5인회가 있다' 이런 말이 나온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당시 이 의원이 당내 '5인회'의 구성원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김 대표가 최고위에 앞서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총장, 박성민 전략기획·배현진 조직부총장 등 사전 전략회의 구성원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이들은 모두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인사들로 꼽힙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