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성환

현 중 2부터 수능 '선택 과목' 없애고 내신 '5등급제'

이주호 교육부 장관, '2028학년도 대학 입시제도 개편안' 확정 발표

2023-12-27 17:14

조회수 : 2,26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성환 기자] 올해 중학교 2학년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는 모든 영역에서 '선택 과목'이 사라집니다. 논란이 일었던 '미적분Ⅱ'와 '기하'가 포함된 '심화수학'은 결국 도입되지 않습니다.
 
아울러 고등학교 내신은 현행 '9등급 상대평가 체제'에서 상대평가와 절대평가 성적을 병기하는 '5등급 체제'로 바뀝니다. 다만 국가교육위원회 의결 내용에 따라 융합 선택 과목 중 사회·과학 교과 9개 과목은 절대평가만 기재합니다.
 
2028학년도 수능부터 선택한 영역에서는 같은 과목으로 시험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이러한 내용의 '2028학년도 대학 입시제도 개편안'을 확정해 발표했습니다.
 
개편안에 따르면 2028학년도 수능부터 모든 영역에서 '선택 과목'을 폐지하고 '공통 과목'만 치릅니다. 현재 수능은 국어·수학 영역의 경우 '공통 과목 + 선택 과목' 체제이고, 탐구 영역도 사회 9과목과 과학 8과목 등 총 17개 과목 가운데 2개를 선택해 치르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선택 과목 간 난이도 차이로 인해 유불리 문제가 생기면서 매번 논란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2028학년도 수능부터는 자신이 선택한 영역에서 모두 같은 과목으로 시험을 치도록 했습니다. 국어 영역은 '화법과 언어'·'독서와 작문'·'문학'으로 구성되고, 수학 영역의 경우 '대수'·'미적분Ⅰ'·'확률과 통계'가 시험 범위에 들어갑니다. 탐구 영역은 '통합사회'와 '통합과학'으로 합쳐져 수험생들이 두 과목을 모두 응시해야 합니다. 직업탐구 영역 역시 '성공적인 직업 생활'로 통합됩니다.
 
당초 교육부는 '미적분Ⅱ'와 '기하'가 포함된 '심화수학'을 '선택 과목'으로 두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국가교육위원회의 권고로 해당 내용을 철회했습니다.
 
영어 영역과 한국사,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범위나 방식에 변동이 없습니다. 수능 영역별 평가 방식과 성적 제공 방식, EBS 연계율도 현행대로 유지됩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8학년도 대학 입시제도 개편안'을 확정·발표했다.(사진 = 교육부)
 
고교 내신, 일부 과목 제외한 모든 과목 '사실상 상대평가 5등급제'로
 
고등학교 내신 평가 방식은 '9등급 상대평가 체제'에서 '5등급제'로 개편합니다. 과목별 절대평가와 상대평가 성적을 병기하지만 대입에서 상대평가 성적이 활용되므로 '사실상 상대평가 체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중학교 2학년 학생이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2025학년도부터는 1등급 상위 10%, 2등급 그 아래 24%, 3등급 그 밑 32%, 4등급 그 아래 24%, 5등급 그 밑 10%로 성적 분포가 이뤄집니다.
 
다만 국가교육위원회의 의결 내용을 존중해 고등학교 융합 '선택 과목' 가운데 사회·과학 교과 9개 과목은 상대평가 석차 등급을 기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식 암기 위주의 평가 대신 사고력·문제 해결력 등 미래 역량을 평가할 수 있도록 '논·서술형 내신 평가'를 확대하고, 모든 고등학교 교사의 평가 역량 강화를 위한 연수도 내년부터 집중적으로 실시합니다.
 
이 부총리는 "고등학교 내신 평가가 5등급제로 개편돼 학생들의 경쟁 부담이 줄어들어 사교육 수요도 경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입시와 관련된 가짜 뉴스나 불안 마케팅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교육부는 '고등교육법' 등 2028학년도 대입 개편과 관련한 규정들을 제·개정하고, 이번 개편안에 따른 '통합사회'과 '통합과학' 예시 문항을 내년 안에 개발해 공개할 계획입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28학년도 대학 입시제도 개편안'을 확정·발표했다.(사진 = 교육부)
  
장성환 기자 newsman90@etomato.com
 
  • 장성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