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나연

민주통합, 박희태 의장 사퇴촉구 결의안 제출

2012-01-18 11:03

조회수 : 2,59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나연기자] 민주통합당은 18일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파문과 관련해 박희태 국회의장의 의장직 사퇴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결의안은 안규백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88명이 서명했다.
 
민주통합당은 "박 의장이 진위 여부를 떠나 의혹을 받는다는 자체만으로 국회의 수치이자 나라 망신"이라며 "국회의 권위를 실추시키고 국민적 신뢰를 추락시킨 것은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민주통합당은 또 "박 의장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현직 국회의장이 검찰 수사를 받는 정치사상 초유의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며 "박 의장이 입법부 수장이라는 자리를 지키는 상황에서 검찰이 제대로 된 조사를 할 수 있으리라 믿는 국민은 드물다. 공정한 수사를 위해 의장직 사퇴는 필수불가결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 비서의 중앙선관위 디도스 테러 가담과 윗선 개입 의혹은 의장 뿐만 아니라 국회의 품위와 명예를 크게 훼손한 행위"라며 "박 의장은 비서의 범죄행위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오종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사죄하는 마음으로 불출마한다거나 기억이 희미해 모르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고 농락하는 것"이라며 즉각 의장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뉴스토마토 이나연 기자 whitelee@etomato.com

  • 이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