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준혁

'1패 뒤 3승' 두산베어스,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1승 남아

2015-10-30 23:01

조회수 : 10,58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에 유리한 고지에 섰다. 반면 정규시즌의 5연패에 이어 한국시리즈 5연패를 통해 통합5연패 대업을 이루려 삼성은 잇따른 패배에 벼랑 끝에 몰렸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 상대 한국시리즈 4차전서 구원투수 노경은의 5.2이닝 무실점 구원 역투를 앞세워 4-3으로 이겼다. 
 
이날 이긴 두산은 편안한 마음으로 31일 열리는 5차전을 치르게 됐다. 반면 삼성은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겨야 하는 매우 커다란 부담을 떠안게 됐다. 정규시즌 3위팀 두산의 한국시리즈 우승이 가능할 것인지 관심이 모인다.
 
삼성 투수 피가로, 사진/뉴스1
 
선취점은 두산이 1회부터 뽑았다. 톱타자 정수빈의 좌선상 안타와 뒤이은 허경민의 유격수 왼쪽을 향하는 내야안타 등으로 만든 1사 2, 3루 득점 찬스에 상대 악송구를 통해 점수를 2점이나 엮은 것이다.
 
김현수가 쳐낸 1루방향 강습타구를 1루수인 구자욱이 몸을 날려서 잡아낸 것까지는 삼성 입장에서 문제가 없었다. 그렇지만 구자욱이 포수 이지영을 향해 악송구를 하며 주자 두 명이 모두 득점했다.
 
그런데 1회말 실점을 만든 주인공인 구자욱은 다음 이닝인 2회초 타점을 만들면서 자신의 실수를 만회했다. 냉탕과 온탕을 짧은 시간에 오가며 경기의 초반 흐름을 자신이 '지배했다'.
 
삼성은 2회초 선두타자 박석민의 3루수 방향의 내야안타와 상대 실책에 이승엽이 기록한 우전안타로 무사 1, 2루 득점 기회를 냈다. 그런데 박한이의 타석에 상대 폭투가 나왔고 결국 박석민이 홈에 들어와 삼성은 추격 점수를 뽑아냈다. 
 
끝내 삼성은 역전을 한다. 박한이의 볼넷과 이지영의 희생번트 등을 엮어 만든 1사 2, 3루 득점 찬스 상황, 타석에 오른 구자욱은 우중간 적시타를 쳤고 주자는 모조리 홈을 밟게 된다.
 
역전을 허용한 이현호는 결국 일찍 물러난다. 32구를 던진 노경은의 이날 기록은 '1.2이닝 4피안타 2볼넷 1탈삼진 3실점'. 두산 마운드에 결국 노경은이 일찍 올라오면서 두산에게 먹구름이 감돌았다. 
 
두산 이현호. 사진/뉴스1
  
그런데 노경은이 호투를 펼치고 두산 타자는 1점씩 득점해 결국 두산은 재역전에 성공했다.
 
4회말 1점은 병살타 과정에서 나왔다. 민병헌과 김현수가 출루한 무사 1, 2루 득점 찬스에 양의지의 타구는 유격수 방향을 향했다. 이를 잡아낸 삼성 김상수가 2루수 나바로에게, 나바로는 1루수 구자욱에게, 공을 송구해 결국 1루주자 김현수와 타자 양의지는 모두 아웃됐다. 다만 이때 민병헌은 홈을 밟았고 결국 양 팀 동점 상황이 됐다.
 
5회말 1점은 이번 한국시리즈 출전 삼성 투수 중 가장 강한 계투로 평가받는 차우찬에게 민병헌이 뽑았다. 두산은 2사 이후로 정수빈의 중전안타와 허경민의 우전안타로 순식간에 2사 1, 2루 득점 찬스를 냈다. 삼성 벤치는 이날 선발투수 피가로가 연속 안타로써 크게 흔들리자 차우찬을 피가로 대신 올렸다. 그런데 삼성 벤치 기대와 달리 민병헌은 차우찬의 4구 강속구를 잡아당겨 결국 2루타를 쳐내 두산의 재역전 주역이 됐다. 박석민이 능히 잡아낼만한 라인드라이브 타구였지만 워낙 빨랐기에, 박석민의 점프 타이밍과 맞지 않았고 결국 공은 글러브 뒤로 빠졌다.
 
삼성은 노경은에게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했다. 2회 2사 상황에 마운드에 오른 노경은은 삼성 강타선을 상대로 9타자를 연이어 범타로 처리하는 호투를 펼쳤다. 노경은도 6회초 무사 1, 2루, 7회초 무사 2루의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6회는 병살타로 위기를 해결했고, 7회는 삼진 2개를 포함해 세 타자를 연이어 범타로써 잡아내 실점하지 않았다. 이현승에게 넘겨준 8회 1사 1루 상황에 물러난 노경은의 이날 기록은 '5.2이닝 2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 92구를 투구한 노경은은 2013년 한국시리즈 이후로 2년만에 포스트시즌 승리 투수가 되는 감격을 누리게 됐다.
 
두산은 노경은에 이어 이현승이 나머지 1.2이닝을 '4피안타 2볼넷 1탈삼진 3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지켰다. 이현승은 9회 1사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김상수와 구자욱을 손쉽게 잡으며 경기를 끝내 두산의 승리로 마치고 세이브를 가져갔다.
 
두산 노경은. 사진/뉴스1
 
이날 두산은 초반 이현호의 투구 난조로 역전 위기를 맞았지만 노경은의 무실점 역투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두산 타선은 민병헌이 3타수 3안타 1타점 맹활약을 펼쳤고, 정수빈과 허경민도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의 빼어난 경기 결과를 보였다. 이날 하위타선은 부진했지만 상위타선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
 
반면 삼성은 선발 투수 피가로(4.2이닝 7피안타 1볼넷 1탈삼진 4실점(3자책))에 이어 계투로 나선 차우찬(3.1이닝 2피안타 1볼넷 4탈삼진)도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타선의 이날 안타가 산발 6안타에 그쳐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노경은에게 타선이 꽁꽁 묶인 것이 이날 삼성 타선 부진의 원인이었고 끝내 중요한 경기에서의 패인이 됐다.
 
한편 3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한국시리즈 5차전의 선발투수로 삼성은 장원삼을, 두산은 유희관을 예고했다. 선발 로테이션과 팀별 사정으로 익히 예상된 투수 결정이다.
 
장원삼과 유희관은 공통점이 많다. 한국시리즈에서 유희관은 1차전 '6이닝 8피안타 2탈삼진 2사사구 5실점'으로, 장원삼은 2차전에서 '6이닝 7피안타 3탈삼진 1사사구 4실점'으로 패전을 겪었다. 또한 두 투수 모두 구속이 아닌 제구를 통해 타자를 상대하는 투수다. 패전을 한번씩 경험한 둘중 누가 5차전에서 웃게 될지 이목이 쏠린다.
 
이준혁 기자 leejh@etomato.com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