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신상민

blame777@nate.com@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김정현, 전속계약 분쟁부터 ‘시간’ 태도 논란에 서예지 소환

2021-04-12 14:15

조회수 : 8,2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김정현이 현재 소속사와의 전속계약 관련 분쟁과 더불어 과거 MBC 드라마 시간에서 보여준 태도 논란까지 재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김정현은 배우 서지혜와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배우 서지혜 소속사 문화창고는 두 차례에 걸쳐 열애를 부인했다. 하지만 부인하는 과정에서 김정현이 전속계약 분쟁에 휩싸이게 됐다. 김정현의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과 관련해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분쟁 조정을 신청을 했다.
 
김정현은 전속계약 기간이 만료됐다고 주장을 했다. 하지만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개인적인 사유로 활동하지 못한 기간을 포함해 만료 기간이 11개월 남았다는 입장이다. 오앤엔터테인먼트가 언급한 활동하지 못한 기간은 김정현이 20188MBC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일이다. 당시 김정현은 시간제작발표회에서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이후 김정현은 수면 장애와 섭식 장애 등 건강상의 이유라고 드라마에서 중도 하차를 했다.
 
김정현은 서지혜와의 열애설에서 시작된 김정현의 논란은 전속계약 분쟁을 거쳐 시간논란에까지 이르렀다. 문제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김정현의 시간논란은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까지 거론되기 시작했다.
 
시간작품 스태프는 11일 한 매체를 통해 당시 김정현의 제작발표회와 촬영 태도 논란에 대해 멜로 장면이 등장하며 제작진들과 마찰을 빚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로 인해 부적절한 일을 당해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으로 이어졌다. 멜로 장면 거부 이유에 대해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현장에서 공공연하게 돌았다고 밝혔다.
 
그러자 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지난 2018년 출연한 시간에서 여자 주인공과 스킨십을 최소화 해달라고 요청을 하거나 중도 하차를 하게 된 이유가 배우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김정현과 배우 서예지가 2018년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정현은 전속 계약 분쟁부터 시간태도 논란까지 잇따라 파문이 확산되고 있지만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런 가운데 김정현과 함께 거론된 서예지는 13일 영화 내일의 기억언론 시사회 참석을 앞두고 있어 그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정현 서예지.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