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이낙연 "정권재창출 위기…유동규 인사한 이재명이 국정운영 잘하겠나"

'안전한 후보론'으로 막판 이재명 공세…"대장동 수사 어떻게 전개될지 몰라"

2021-10-05 14:33

조회수 : 4,7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구속된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언급하며 이재명 후보 자질 문제를 거론하고 나섰다. 
 
이낙연 후보는 5일 서울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1위 후보(이재명 후보) 측근(유 전 사장)이 구속됐다"며 "지금처럼 불안한 상태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 그런 인사와 행정을 했던 후보가 국정을 잘 운영할 수 있겠느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대장동 수사가 어떻게 전개될 지 알 수 없다. 지금 정권 재창출의 위기"라며 "대장동 게이트의 그림자가 갈수록 짙게 드러나고 있다"고 위기감을 지폈다. 그러면서 "저 이낙연으로 결단해 달라. 원칙과 상식, 정의와 공정에 투표해 달라"며 '안전한 후보론'을 재차 강조했다.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대장동 게이트'로 규정하며 법·제도 전반을 개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의 안정된 주거 생활을 위해서라도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내고 법과 제도를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치공방을 벌이자는 게 아니라 정권 재창출의 확실하고 안전한 길을 결단하자고 호소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과거 네거티브 논란으로 지지율 하락에 직면한 경험이 있어, 이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와 함께 이낙연 후보는 공기업과 공공기업에 대한 윤리감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공직윤리처를 설치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과 공공기관에 대한 윤리 감찰을 상시적으로 진행하겠다"며 "전관예우도 뿌리 뽑을 것이다. 촛불이 명령한 검찰과 법원개혁도 매듭 짓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5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서울지역 공약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