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원로들의 조언…"민주당, 계파싸움 대신 민생정당 거듭나야"

"계파싸움 끝내야" 한목소리…전당대회 룰 변경도 '부정적'

2022-06-13 17:17

조회수 : 2,6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우상호(가운데)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민주당 원로들은 지난해 4·7 재보궐선거를 시작으로 20대 대통령선거, 6·1 지방선거까지 내리 3연패한 민주당이 현 위기에서 탈출하기 위해서는 계파싸움을 종식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동시에 국민과 함께 하는 민생정당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8월말 전당대회 룰 관련해서는 당장의 변화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13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다짐을 남겼다.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그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들을 위해서 더 노력하는 모습보다는 자신들이 하고자 하는 일들을 더 먼저 했다고 비친 것도 패인이 아니었나 싶다"고 반성한 것에 대한 연장선이었다.  
 
원로들도 민생을 등한시한 채 권력다툼에만 집착해 벌이는 친문 대 친명, 친명 대 비명 간 계파싸움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했다.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은 그간 민생정당을 위해 노력해왔다. 우 위원장의 발언은 그간 민생보다는 자기 당파 싸움에 치중한 것에 대한 자기반성"이라며 "현재 일부 계파가 해체 선언을 했는데 나머지 계파들도 해체 선언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석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지난해 12월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선의 이상민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패거리 정치의식, 문화, 행태 또는 맹종이나 성역화 시키는 행태 등이 국민들로부터 많은 꾸지람을 듣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10일 같은 방송에서 "물가가 하늘로 오르는데 이런 것들을 관리 안 하고 (민주당이)밤낮 싸우는 짓을(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 전 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운다는 말이 떠오르는 요즘 민주당 집안 사정"이라며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경제 특히 물가대책에 여·야·정이 머리를 맞대고 야당답게 싸울 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친명계를 중심으로 전당대회 룰을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원로들 사이에서 신중론이 다소 우세했다. 현재 민주당 전당대회 경선 규칙은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당원 여론조사 5%, 일반국민 여론조사 10%로, 당심의 반영비율(90%)이 절대적이다. 이중 의원들 장악력이 높은 대의원 표심은 친문계가, 권리당원 표심은 친명계가 앞서는 것으로 평가된다. 때문에 친명계는 표의 등가성을 이유로 대의원 대 권리당원 반영비율 조정을 주장 중이다. 반면 친문계는 현행 룰의 유지로 맞서고 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앞서 민주의문 방명록을 쓰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석현 전 부의장은 "전당대회 룰 문제는 제가 국회에 있을 때부터 수차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대의원 비율이 너무 높아 1대 50까지 갔다"면서도 "하지만 선수가 곧 경기를 뛰는데 규칙을 수정할 수 없는 노릇이다. 당장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규칙을 바꿀 수는 없다"고 했다. 박 전 원장은 최근 K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전당대회 날짜도 안 잡히고 누가 대표로 나오는지도 결정이 안 됐는데, 룰을 가지고 싸우면 민주당은 절대 망한다"고 단언했다. 반면 이상민 의원은 "현행 전당대회 투표 비율이 민심을 반영하기 힘든 구조"라며 "변경을 고민해봐야 한다"고 했다. 다만 이 의원은 당심의 조정 대신 민심 반영비율을 크게 높여야 한다는 취지다. 
 
민주당이 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결국 우상호 비대위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주문도 내놨다. 이석현 전 부의장은 "민주당 위기라고 하는데 결국 비대위에 힘을 실어야 한다"며 동시에 "비대위는 쓴소리하는 원로들의 말도 들을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 전 원장도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선출한 것은 그래도 희망"이라며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김원기,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다른 원로들은 말을 아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