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준석이 말한 '개의 머리'는?…대통령·윤핵관과 전면전

"이제는 개 머리 걸고 개고기 팔기 시작"

2022-07-31 12:38

조회수 : 1,78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1일 “양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지 말라 했더니, 이제 개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기 시작하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수위가 한껏 높아졌다. 자신을 "내부총질 당대표"로 규정한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들에 대한 사실상의 전면전으로 해석된다.
 
전국을 순회하며 당원들을 만나는 등 장외 여론전에 돌입한 이 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지 말라 했더니, 이제 개의 머리를 걸고 개고기를 팔기 시작하려는 것 같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양의 머리'는 이 대표 자신을, '개의 머리'는 비대위 전환과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당을 접수하려 드는 윤핵관들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저 자들의 우선 순위는 물가 안정도 아니고 제도 개혁도 아니고 정치 혁신도 아니다”면서 “그저 각각의 이유로 당권의 탐욕에 제정신을 못 차리는 ‘나즈굴’과 ‘골룸’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골룸' 대사를 인용해 “국민들이 다 보는데 ‘my precious'(내 소중한 것)이나 계속 외치고 다녀라”고 힐난했다. 
 
이 대표가 말한 ‘나즈굴’과 ‘골룸’은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절대권력의 상징으로 묘사되는 ‘절대반지’를 차지하기 위한 악의 무리다. 여기서 골룸은 “my precious”라고 계속 얘기하면서 절대반지에 대한 집착을 드러낸다.
 
앞서 이 대표는 27일엔 ‘양두구육(羊頭狗肉·양 머리에 개고기)’이라는 거친 표현을 써가며 윤 대통령과 윤핵관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