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강훈식, 단일화에 온도차 …"비전 경쟁 집중"

"반명 대결 아닌 새로움과 낡음의 대결"

2022-07-31 13:29

조회수 : 1,68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민주당 당권 주자인 강훈식 후보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예비경선 통과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의원은 31일 같은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인 박용진 의원과의 단일화와 관련해 '미래연대와 비전 경쟁에 집중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반에 97그룹이 단일화 이슈에 몰입해서 예비경선이 끝났기 때문에 본선에서는 일반 당원과 국민들께 강훈식을 제대로 알리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며 "지금은 미래연대와 비전 경쟁에 집중할 때"라고 말했다. 예비경선 단계부터 단일화 논의를 촉구해 온 박 의원과 달리 일종의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며 온도차를 재차 드러낸 것이다.
 
두 사람은 전날 만찬 회동을 갖고 단일화를 위해 계속 노력한다는 원칙적 합의와 함께 구체적인 시기와 방식 등 논의를 이어가기로 하는 한편, 미래 연대와 비전 경쟁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강 의원은 "미래연대와 비전 경쟁에 집중한다는 후자로 읽어주시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본다"며 "형식과 시기, 절차 등은 다음 문제"라고 했다.
 
그는 "어제 '단일화 쟁점을 더 끌어가지 말자, 국민께 예의가 아니다'라는 지점에 대한 얘기가 있었다"며 "비전과 미래연대에서 접점을 못 찾는다면 단일화를 하는 게 맞느냐 안 하는 게 맞느냐. 그게 더 중요하다"고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공학적 단일화는 국민이 97세대에게 바라는 건 아니라고 본다"며 "박 의원과 이재명 의원 모두 직전 대선 경선 후보였고, 넓은 인지도가 장점"이라며 "저는 가장 신선하고 잠재력 있고 파괴력 있는 후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증명되지 않은 제 잠재력과 파괴력을 이번 전당대회에서 증명하는 데 집중하겠다. 전당대회가 '반명(반이재명)' 대결이 되는 것이 아니라 새로움과 낡음, 현재와 미래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