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김태흠, 권성동에 "모든 직 내려놔라"…비대위 전환 촉구

"사심 가득한 권력 쟁탈과 무능 뿐…재창당의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2022-07-31 13:38

조회수 : 4,0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가 지난 5월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의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촉구했다. 
 
김 지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은 지금 당장 모든 직을 내려놓고 당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라"며 "국민의힘은 재창당의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이다. 집권여당은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의 무한한 책임을 지는 운명공동체"라며 "하지만 지금의 국민의힘 모습은 어떤가. 함께 책임지려는 모습은 없고 사심만 가득한 권력 쟁탈과 무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지만 직무대행은 헛발질만 계속하고 있고, 당 수습을 위해 제대로 나선 의원들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 국민의힘 현주소"라며 "권 대행은 본인의 사심과 무능만 드러냈을 뿐 야당과의 협상, 당이 나아갈 새로운 비전 무엇 하나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고 리더십만 바닥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국민과 당원의 인내심도 한계"라며 "최고위원들도 책임에서 예외는 아니다.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려면 당이 지도부를 새롭게 구성하고 재창당의 각오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한 방에 훅 가는 것이다. 민심은 무섭다"며 "지금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을 담당하는 여당, 내각, 대통령실의 세 축은 무능함의 극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지사는 "대통령만 국민 앞에서 동네북마냥 뭇매를 맞고 있다. 시간은 기다려주지 않는다"라며 "지금 당장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고 새로운 인적 구축과 각오로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 우리가 잘해서 정권교체를 이뤘다고 착각하지 말자"고 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