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모빌리티자동차국' 확대 개편한 국토부…미래 모빌리티 총괄부처 가동

교통물류실 자동차정책관→모빌리티자동차국 확대·승격

2022-12-06 14:07

조회수 : 1,83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이 모빌리티자동차국으로 확대·승격되면서 국토교통부의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 추진에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6일 정부에 따르면 이날 국토부의 자동차정책관을 모빌리티자동차국으로 확대 개편하는 부처 직제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에 따라 기존 자동차정책관(자동차정책과·첨단자동차과·자동차운영보험과)과 모빌리티정책과, 도심항공정책팀에서 각각 담당했던 모빌리티 관련 정책들은 모빌리티자동차국에 통합된다.
 
모빌리티자동차국 아래는 모빌리티총괄과, 자동차정책과, 자율주행정책과, 도심항공교통정책과, 자동차운영보험과 등 5개 과를 두게 된다. 이는 이동 수단별로 분절된 교통 체계가 수요자 중심의 모빌리티 위주로 재편되는 시대적 변화를 고려한 처사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미래모빌리티 총괄부처인 국토부의 업무역량이 강화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지난 9월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및 2025년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등을 위한 제도 개선, 인프라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자율차·UAM·모빌리티 서비스 등 모빌리티 전반에 대한 규제혁신, 실증·시범사업 지원, 선제적 인프라 확충 등 미래 모빌리티 지원을 위한 기능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6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 자동차정책관을 모빌리티자동차국으로 확대개편하는 내용의 직제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자율주행차가 세종시 중앙공원을 달리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