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중국 스파이 기구, 미국 본토 상공 침투했나

2023-02-03 17:30

조회수 : 1,79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중국의 것으로 보이는 정찰기구(Spy balloon)가 미국 본토 상공을 휘젓고 다녀 미국이 전투기 출격으로 해당 정찰기구 격추를 검토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미 국방부는 2일(현지시간) 줌 브리핑에서 며칠 전 정찰기구가 미 본토에 진입해 공군기를 출격시켜 추적하는 등 주시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패트릭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현재 미 본토 상공의 고고도 정찰기구(surveillance balloon)를 탐지해 추적 중"이라며 "미군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이를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 정찰기구가 위협적인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핵미사일 시설이 있는 민감한 지역 주변의 상공까지 날아다녀 주시하는 상황입니다. 전날 미 당국은 몬태나주 상공에 해당 정찰기구를 발견하고 격추를 검토했습니다. 몬태나주에는 미국의 3개 핵미사일 격납고 중 한 곳인 맘스트롬 공군기지가 있어 정찰기구가 정보 수집 목적으로 비행했을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외신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이 정찰기구가 중국 것임을 확신한다"며 "목적은 분명히 정찰이며, 항적은 몇몇 민감한 장소 위를 지나갔다"고 말했습니다.
 
미 몬태나주 빌링스 상공에서 포착된 풍선. 미 국방부는 사진 속 풍선이 추적 중인 정찰기구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