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현장)이재명 "유신독재 정권 물러난 자리에 검사독재 정권 똬리"

"군인 총칼 대신 검찰들의 영장이 국민 위협하고 있다"

2023-02-04 18:42

조회수 : 6,62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4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광장에서 열린 '윤석열 정권 민생 파탄, 검사 독재 규탄대회'에 참석했다.(사진=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장윤서·윤혜원 기자, 이강원 수습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4일 윤석열정권을 겨냥해 "유신독재 정권이 물러난 자리에 검사독재 정권이 똬리를 틀고 있다"고 맹공을 펼쳤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숭례문 인근 광장에서 열린 '윤석열정권 민생 파탄, 검사 독재 규탄대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유신 사무관 대신 검찰들이 국가 요직을 차지하고, 군인의 총칼 대신 검찰들의 영장이 국민을 위협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는 윤석열정권이 들어선 이후 야당 대표인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지속되자 이를 '독재'로 규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대표는 "오늘 우리는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를 묻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며 "대통령도, 국회의원도, 그 어떤 정치인도 결코 국민 위에 군림하는 지배자일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윤석열정권에서 경제와 민생 등이 모두 후퇴했다는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이 대표는 "윤석열정권 출범 9개월인 지난 지금 우리 사회는 단 한 발짝이라도 앞으로 나아갔나. 전진은커녕 그 짧은 시간에 상상도 못 할 퇴행과 퇴보가 이뤄졌다"고 진단했습니다. 특히, 이 대표는 안보 문제를 언급하면서 "국가 안보나 국민의 안전보다는 정권의 안전과 안보를 더 중시하는 윤석열정권의 무능함과 무책임, 무대책 때문"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어 "전쟁에서 싸워서 이기는 것은 하책이다. 수많은 사람이 죽어가고 대량 파괴가 이뤄진 다음에 이기는 것에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며 "중요한 것은 싸울 필요가 없는 평화 상태를 만들어 내는 것, 그것이 바로 상책"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불거진 난방비 폭탄 등 공공요금 인상 문제도 제기했습니다. 이 대표는 "재정이 부족하다고 서민 지원 예산을 삭감하고 공공요금을 올리고 있다"며 "재정이 부족한데 부자들 세금은 대체 왜 그렇게 열심히 깎아주는 것인가"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양극화와 불평등이 모든 사회 문제의 근원"이라며 "너도 알고, 나도 알고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인데 윤석열정권만 모르고 있는 것인가. 아니면 알고도 모른 척하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조만간 예정된 검찰 출석을 시사하는 발언도 있었습니다. 이 대표는 "패장인데, 전쟁에 졌는데 삼족 멸하지 않는 것만도 다행이라 생각하라는 조언 아닌 조언을 위로로 삼겠다"며 "국민의 피눈물에 그 고통에 비한다면 제가 겪는 어려움이 무슨 대수겠나. 역사적 소명을 뼈에 새기겠다. 어떠한 핍박도 의연하게 맞서고 국민이 부여한 책임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에 경고한다"며 "이재명을 짓밟아도, 민생을 짓밟지는 말라. 국민을 아프게 하지 말라. 이재명을 부숴도, 민주주의를 훼손하지는 말라. 나라의 미래를 망치지는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도 나라도 정권도 불행해지는 길, 몰락한 이명박·박근혜정권이 갔던 길을 선택하지 말라. 국민의 처절한 심판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장윤서·윤혜원 기자, 이강원 수습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