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국민의힘 당권주자들, 일제히 민주당 장외투쟁 맹공 "이재명 방탄"

"비리수사 막겠다고 우르르 몰려가 범죄공동체 자처"

2023-02-04 14:51

조회수 : 2,1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은 4일 민주당이 윤석열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여는 데 대해 “이재명 방탄 투쟁”이라며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김기현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거대 의석수를 가지고도 차가운 길바닥으로 몰려가는 것을 보니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그의 ‘개딸’(개혁의 딸)들이 다급하긴 한가 보다”라며 “비리수사를 막겠다고 우르르 몰려가 범죄공동체를 자처해야 하는 이 괴이하기 짝이 없는 현살에 국민들은 깊은 한숨을 넘어 분노를 느낄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는 “민주당정권이 저질러 놓은 부동산 문제, 난방비 문제 등에 대해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에 명분도 실리도 없는 ‘이재명 방탄 투쟁’이 웬 말인가”라며 “부끄럽지도 않은가”라고 쏘아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범죄자 이 대표 살리기에 줄서기보다 민생 살리기에 줄 서라”며 “민주당이 ‘제2의 조국 사태’에 빠지지 않으려면 지금이라도 장외투쟁과 국정 발목 잡기를 접는 것이 상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안철수 후보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 글을 올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이번 유죄 판결은 국민들께서 선택한 정권교체가 옳았음을 의미한다. 윤석열정부는 공정과 정의라는 역사적 정당성을 지닌 정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민주당이 조국 사태 때처럼이 대표의 범죄 혐의를 검찰의 조작으로 몰고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안 후보는 민주당의 장외투쟁에 대해 “그 배경에는 정권교체라는 국민의 뜻에 반하는 대선 불복, 사법 불복의 심리가 깔려 있다. 그렇게 때문에 정권교체는 미완성”이라며 “다음 총선에서 우리 국민의힘은 반드시 압승을 거둬 민주당의 대선 승복, 사법 승복을 받아내야 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상현 후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장외 투쟁에 대해 “또다시 ‘이재명은 무죄다’, ‘이재명 수호’를 외치려는 것인가”라며 “방탄 국회 그만, 민생 국회를 열자”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절대 다수당으로서의 책무를 방기하지 말라”며 “국민들의 시름을 덜어드리는데 여야가 어찌 따로 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