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민주당, 이상민 탄핵 총공세…"윤석열정부, 입 열 개라도 할 말 없다"

이재명 "정권 비상식·무책임 바로 잡는 첫걸음"

2023-02-08 11:08

조회수 : 1,9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이강원 수습기자] 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소추안 표결 강행을 예고한 당일인 8일 당 지도부는 본회의를 앞두고 이 장관 탄핵 표결의 정당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는 오늘 이 장관 탄핵안을 처리할 것”이라며 “이번 탄핵안은 끔찍한 참사 앞에서도 반성하지 않는 윤석열정권의 비상식과 무책임을 바로 잡는 첫걸음”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파면됐어야 마땅할 주무장관을 지금까지 그 자리에 둔 것만으로도, 정권은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윤 대통령은 국민과 유족에 석고대죄하는 자세로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며 “참사 책임을 덮으려고 국민과 싸우는 것은 당랑거철이다. 정부는 상식을 외면하지 말고 유권자에 귀 기울여라”고 촉구했습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 발생 이후 윤 대통령과 이 장관이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국민과 함께 인내했다”며 “그러나 윤 대통령과 이 장관은 모르쇠로 일관하며 무책임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야당이 탄핵소추에 나선 것은 정권을 그저 흠집 내기 위한 정치적 선택이 결코 아니다”라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 책무인 것은 수년 전 아이들의 희생으로 우리 국민이 눈물로 새긴 헌법적 가치”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숭고한 가치를 무책임으로 내동댕이치는 국가권력에 대한 역사적 경고이자 국민심판”이라며 “국민을 지키지 못한 이 정권의 회피처럼 국회마저 이에 침묵한다면, 참사의 역사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를 개의해 이 장관 탄핵소추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등 야권은 지난 6일 이 장관 탄핵소추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윤혜원 기자·이강원 수습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