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천하람 지지' 포스터 올렸다가 '성적 논란' 휩싸인 이준석

전여옥 "'준돌이 트라우마' 떠올라"

2023-02-11 14:13

조회수 : 4,98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하람 당대표 후보 지지 포스터'를 올렸다가 때 아닌 '성적 비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8일 페이스북을 통해 "가즈아 이제 시작이다. 알아서 만들자"라는 글을 올리며 천 후보 지지 포스터를 여러 장 올렸는데요. 포스터에는 '천하람 찍어야 자유로운 정치발언 지킵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져 있는데, 앞 글자인 '천' '찍' '자' '지'만 빨강색으로 강조돼 있었습니다. 이에 성적 비하 논란이 제기된 겁니다.
 
이와 관련해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잊혀졌던 준돌이'가 '잊혀졌던 상처'를 다시 생생하게 재방송해준다"며 "준돌이가 돌아다니면 다닐수록, 방송을 타면 탈수록 SNS를 하면 할수록 당원들은 쓰라렸던 '준돌이 트라우마'를 떠올린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부러 '관심끌기'인가"라며 "준돌이 책 '거부할 수 없는 미래' 거부하라는 노이즈 마케팅? 이준석 '성상납어쩌구' 되살리려는 필살기?"라고 적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지난 2017년 19대 대선 때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대구시장의 구호와 유사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당시 홍 시장의 구호는 '홍준표를 찍어야 자유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다'로 앞글자를 따서 '홍' '찍' '자' '지'를 강조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