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기현, 안철수 겨냥 "대선 욕심 있는 분은 당대표로 곤란"

"현 권력과 충돌시 탄핵 우려…당 안정 이끌 당대표 뽑아야"

2023-02-11 16:47

조회수 : 8,7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 8일 국회에서 본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 당권 도전에 나선 김기현 의원이 11일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 "대선 욕심이 있는 분은 (당대표로) 곤란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이날 경기도 용인 강남대에서 열린 경기 중남부 보수정책 토론회에서 "현재 권력과 미래 권력이 부딪치면 차마 입에 올리기도 싫은 탄핵이 우려된다. 대통령 임기가 얼마 안 지났는데 그런 분란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대권주자라면 다음 공천 때 자기 사심이 들어갈 것은 인지상정"이라며 "사심 없고 대권 욕심 없이 당의 안정을 이끌 수 있는 대표를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그는 "대통령께 쓴소리나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는 것과 바깥으로 시끄럽게 하는 것은 다르다"며 “어떤 후보도 대통령을 핍박·비난하면 당 안정에 결정적 결함이 올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집안 싸움 안 나게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야 한다"며 친윤(친윤석열)계 대표 후보인 자신이 당대표가 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드러냈습니다.
 
안 의원은 '대선 욕심 있는 당대표는 곤란하다'는 김 의원의 비판에 "정말 한가한 소리"라며 "내년 총선을 지면 우리한테 대권은 없다"고 반박했는데요. 그는 경기 고양병 당협 당원대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쓸 수 있는 모든 그런 가용한 자원들을 내년에 투입을 해서 반드시 총선에서 이겨야 된다"며 "총선에서 이겨야지 그다음이 있는 것이다. 내년에 만약에 당대표가 총선에서 이긴다고 해도 그 사람이 절대로 자동으로 대선 후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또 "김기현 후보께서 하시는 말씀은 대선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으시다 보니 그런 말씀을 하셨는데 지난번에 보니 울산시장 때 자기 대선 후보 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같이 해당되는 얘기 아니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전날 컷오프(예비경선) 결과와 관련해 "어제와 오늘 뉴스를 보니 기사가 났던데 1등이 누구인가"라고 묻고 객석에서 '김기현'이라는 대답이 돌아오자 "2등이랑 차이도 크게 난다던데, 당의 안정을 외치는 제 의견에 많은 당원들이 뜻을 모아주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발언 도중 김병민·김재원 최고위원 후보에 대해 "기억해주고 관심을 달라"며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김병민·김재원 후보는 대표적인 친윤계 최고위원 후보로 꼽힙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