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충범

acechung@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택배 플랫폼으로 떠오른 편의점

2023-10-17 17:01

조회수 : 6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편의점이 끊임없이 진화하며 오프라인 유통 업계의 중심 채널로 발돋움하는 모양새입니다.
 
최근 들어서는 '택배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며 소비자들에게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실제로 상당수 편의점에서 출근하면서 간편하게 물품을 부치거나, 퇴근할 때 물품을 찾아오는 직장인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편의점 업계가 택배 사업에 도전한다고 했을 때 의구심을 갖는 시선이 많았기에 더 놀랍게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실제로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 CU의 '알뜰택배' 이용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90%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같은 기간 GS25의 '반값택배' 역시 이용 건수가 13.4%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같은 서비스가 활성화된 것은 편의점 점포 자체가 지역의 거점 네트워크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편의점은 백화점, 마트 등 다른 채널과 비교해 점포 규모가 작아 그 수가 많고, 소비자들의 접점도 많다는 강점을 지닙니다. 중소 규모 도시의 경우 백화점, 마트는 없어도 편의점이 없는 경우는 극히 드물죠.
 
이 같은 물류 네트워크의 강점, 소비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특성 때문에 편의점 업계의 택배 서비스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게다가 개인 간 중고 거래가 급증하는 것도 이 같은 산업 확장과 무관치 않습니다. 중고 거래를 진행하기에 편의점만큼 적합한 플랫폼을 찾기도 어렵죠.
 
이에 편의점 업체들은 이 같은 중고 거래 활성화 추세에 힘입어 점유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업계는 편의점 시장이 당분간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판단하고, 이 같은 택배 서비스 역시 계속 강화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편의점 산업 성장과 함께 업역도 점차 넓어지는 모습입니다. 앞으로 편의점 업계에서 또 어떤 서비스가 새롭게 선을 보일지 매우 궁금해지네요.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